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1-20 11:33:55
기사수정


▲ 산업통상자원부가 ▶BIG 3 등 신산업 육성 ▶주력산업 혁신 ▶탄소중립·에너지 전환 ▶산학협력·기반구축 등 4개 분야 산업혁신 인재 양성을 위해 올해 총 2,442억 원을 투자한다.



[기계신문] 산업통상자원부가 ▶BIG 3 등 신산업 육성 ▶주력산업 혁신 ▶탄소중립·에너지 전환 ▶산학협력·기반구축 등 4개 분야 산업혁신 인재 양성을 위해 올해 총 2,442억 원을 투자한다.


이는 지난해와 비교해 46% 증가한 것으로, 신산업 육성, 제조업 디지털 전환 등 선도형 산업구조로 나아가기 위해 핵심인재 양성이 필수적이라는 정책기조가 반영된 것이다.


우선, BIG 3 등 신산업 분야는 지난해보다 57% 증가한 495.9억 원을 투자하여 미래 성장 동력을 뒷받침할 인재 양성에 집중한다.


인력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시스템·인공지능 반도체의 경우 석·박사급 전문인력 양성에 83.4억 원을 투입하는 한편, 학부생 대상으로 채용연계형 계약학과를 신설하여 기업수요에 기반한 인재양성에 집중할 계획이다.


시스템반도체 설계 분야 석·박사 교육과정을 신설(59.4억 원)하고, 90% 이상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전력반도체 분야에도 24억 원을 투입해 석·박사급 인력을 공급한다. 아울러, 연세대·고려대·성균관대 등에 반도체 기업이 ▶전액 장학금 ▶인턴십·실습 ▶취업 등을 지원하는 채용연계형 계약학과를 신설하여 연간 150명의 학사 인력을 양성한다.


코로나 19를 계기로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바이오 분야는 전년대비 2배 이상 증가한 76.5억 원을 지원한다.


의약품, 의료기기, 데이터 기반 진단, 화이트 바이오 등 바이오 융합 산업의 경우 석·박사 교육과정을 신설(14.9억 원)하는 한편, 생산·품질관리, 연구개발 인력양성을 위해 GMP(Good Manufacturing Practice) 제조 시설을 활용한 구직자 대상 단기교육을 확대(30.2→59.6억 원)한다. 디지털헬스케어 분야에도 대학 산학협력단을 통해 재학생·재직자 교육(2억 원)을 차질 없이 추진할 계획이다.


친환경·자율주행차로의 전환이 가속되고 있는 미래차 분야에는 전년대비 75% 증액한 105.9억 원을 투입한다.


친환경차 부품산업의 경우 석·박사 교육과정을 신설(16.6억 원)하고,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분야에 석·박사급 인력양성을 지속 지원(60.5억 원)한다. 아울러 고용위기를 겪고 있는 내연기관차 관련 재직·퇴직자에 대해서는 미래차 분야로의 원활한 직무전환을 위해 권역별 4개 거점 대학을 통해 연간 720명의 기술 인력을 배출할 계획이다.


주력산업 혁신 분야에서는 ▶제조업 디지털 전환 ▶주력산업 D.N.A. 융합 ▶스마트 산단 확산 등 디지털 뉴딜을 선도할 인재 양성을 위해 713.8억 원을 지원한다.


제조업 디지털 전환을 촉진하기 위해 기업내 임원, 기술인력 등 직급별 재직자 AI 교육 프로그램을 신설한다. 디지털 전환 필요성을 먼저 인식하고 기업 내 혁신을 이끌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임원급 AI 교육 프로그램을 신설하고(15억 원, 500명), 디지털 전환을 이행할 기술인력의 경우에는 5개 산업분야를 선정하여 산업-AI 융합교육 과정을 신설한다(50억 원, 1,250명).


제품개발 및 공정단계에 데이터·5G·AI 활용을 촉진하기 위해 “AI·로봇·인간·기계 협업”, “데이터분석기반 전자제조” 석·박사 과정을 신설하는 등 총 12개 분야에 298.8억 원을 투입한다.


산업단지 내 대학을 통해 스마트 제조공정 및 산단별 특화 업종 교육을 확대(147→350억 원, ↑138%)하여 산단 스마트화를 촉진하고, 지역 산업에 특화된 핵심인재를 연간 2,070명씩 배출할 계획이다.


제조업 경쟁력의 근간이 되는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경우 전년대비 60% 증액한 289억 원을 지원한다.


재직·퇴직자 대상으로 기술역량 강화 교육을 신설(소재·부품·장비 36억 원, 뿌리 15.3억 원)하여 연간 1,100명의 실무인력을 양성하고, 석·박사 교육 프로그램 지원을 확대(98.8억 원→149.7억 원)하여 고급인력 양성에도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그린뉴딜, 탄소중립 등을 뒷받침할 에너지 분야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에너지 신산업(태양광, 수소) 등 기업들의 인력수요가 많은 분야를 중심으로 452.8억 원(연 3,210명)을 투자한다.


아울러, 원자력 분야 채용시장 축소에 대비하고 해체, 안전, 방사선 등 미래 원자력 분야로 원활하게 진출할 수 있도록 전공자 인턴십(연 112명) 및 재·퇴직자 경력전환 교육(연 300명) 등을 지원한다.


현장 수요기반의 대학교육을 위해 산학협력을 강화하고, 시험인증·무역 고도화 등 산업 기반구축 관련 인력양성 사업도 확대한다.


산업계 수요를 반영한 실습형 공학교육 프로그램 지원을 통해 공학교육과 산업현장의 연계를 강화하고, 산단에 대학캠퍼스와 기업연구소를 유치하여 현장중심 교육을 확대한다.


혁신기술 상용화 촉진을 위해 시험인증 분야 실무인력을 양성(3.1억 원)하고, 수출 활성화를 위해 권역별 전문 무역인력 및 FTA 특화 인력 양성에 40억 원을 투자한다.


산업통상자원부 황수성 산업정책관은 “우리 제조업이 선도형 산업구조로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해서는 디지털 전환과 D.N.A. 융합 등 혁신을 이끌 핵심인재 양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제조업 혁신을 위한 핵심 추진동력인 인력양성 사업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 산업혁신인재성장지원사업 현황(2021년 기준 41개 과제)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댄포스
서브우측_넥스트펌프
서브우측_다셀
서브광고_인컴기술
서브광고_삼익정공
서브광고_서은에프에이
서브우측_성헌
서브광고_에이티컴퍼니
서브광고_지지엠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