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1-26 10:16:52
기사수정


▲ 지난해 자유무역협정(FTA) 발효국과의 교역에서 603억 달러 흑자를 기록한 반면, 비발효국과의 교역에서는 150억 달러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계신문]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자유무역협정(FTA) 발효국과의 교역에서 603억 달러 흑자를 기록한 반면, 비발효국과의 교역에서는 150억 달러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FTA 발효국과의 수출은 전년대비 3.9% 줄어든 3,831억 달러, 수입은 1.3% 줄어든 3,228억 달러로 수출 감소 폭이 수입 감소 폭보다 커 무역수지 흑자액이 지난해에 비해 줄어들었다.


그러나 비발효국과의 무역수지가 150억 달러 적자임에도 전체 무역수지는 63억 달러 증가한 452억 달러 흑자를 기록해, 코로나19 재확산 등 불확실성이 여전한 가운데 FTA 교역이 선방한 것으로 분석됐다.



▲ 2020년 FTA 발효국과의 교역 현황 (단위 : 백만 달러, %)



FTA 발효국과의 교역은 지난해 대비 2.7% 감소해 전체 교역 감소폭 6.2%에 비해 훨씬 낮은 수준을 보였다. FTA 주요 발효국 중 아세안과의 교역이 4.9%로 가장 크게 감소했다.


대아세안 수출이 6.3% 큰 폭으로 감소한 탓에 아세안 전체 교역규모가 줄어들었지만, 무역흑자는 342억 달러로 1위를 기록해 거대 경제권인 아세안과의 교역이 중요함을 방증했다.


FTA 상대국 중에서 유럽연합(EU)은 무역수지가 악화됐다. 이는 전년대비 수출은 1.2% 감소한 데 반해 수입이 6.6% 크게 증가한 데 따른 것으로, 특히 승용차·소매의약품·가방 등 소비재 수입이 급증했다.



▲ 주요 FTA 발효국별 교역 현황 (단위 : 백만 달러, %)



FTA 수출활용률은 지난해보다 0.1%포인트 낮아진 74.8%, 수입활용률은 4.9%포인트 증가한 81.5%로 집계됐다. 수출활용률은 ▶캐나다(95.4%) ▶EU(87.2%) ▶미국(84.4%) ▶EFTA(80.1%), 수입활용률은 ▶칠레(99.1%) ▶뉴질랜드(92.7%) ▶페루(89.3%) ▶베트남(89.1%)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지난해와 비교해 FTA 활용률이 증가한 협정으로는 수출의 경우 ▶중국(7.8%p) ▶인도·뉴질랜드(1.6%p), 수입의 경우 ▶EFTA(12.9%p) ▶미국(8.6%p) ▶중국(5.0%p)이었다.


우리나라 최대 교역국인 중국과의 FTA 활용률은 지속적인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으며, 특히 한·중 FTA 발효 5년차인 2019년 이후부터 관세 인하효과에 따른 수혜품목이 늘어나면서 FTA 활용률도 급증한 것으로 분석됐다.



▲ 주요 산업별 FTA 활용 현황 (단위 : %)



주요 산업별 활용률은 수출은 기계류, 수입은 농림수산물 분야에서 각각 85.5%, 92.2%로 가장 높게 집계됐다. 자동차 수출시 대부분 FTA를 활용(99.0%)하고 있어 기계산업의 높은 활용률을 주도하고 있고, 합성수지 및 정밀화학원료의 수출이 급증하며 FTA도 적극 활용한 영향으로 화학공업제품 활용률이 3.5%p 가장 크게 증가했다.


와인과 커피는 FTA 혜택을 누릴 수 있는 대표적 기호식품으로 수입시 대부분 FTA 특혜세율을 적용받고 있어 농림수산물 수입활용률을 높게 유지하게 했고, 수송기계·산업기계의 활용률이 급증해 기계류 전체 수입활용률 상승에 기여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아일
서브광고_호진
서브우측_성도FA
서브광고_한일
서브우측_현대자동문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우측_유성분체기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