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1-26 10:40:35
기사수정


▲ 경남도는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수출물류비의 급격한 상승 등으로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제조업체들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수출물류비 지원사업’을 신규 실시한다.



[기계신문] 경상남도가 지역 중소 수출기업을 대상으로 업체당 최대 200만 원까지 항공 및 해상을 통한 수출품에 대한 수출물류비를 지원한다.


경남도는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수출물류비의 급격한 상승 등으로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제조업체들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수출물류비 지원사업’을 신규로 실시하기로 했다. 올해 총 지원액은 5,400만 원이다.


지원대상은 경남도에 본사 및 공장을 둔 중소 제조업체로 전년도 수출 실적이 5,000만 달러 이하인 업체이다. 신청기간은 2월 1일부터 사업비 소진 시까지이며, ‘경상남도 해외마케팅 사업지원시스템’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궁금한 내용은 경남도 중소벤처기업과 또는 한국무역협회 경남지역본부로 문의하면 된다. 그 외 경남도가 올해 지원하고 있는 해외마케팅 사업 관련 정보는 ‘경상남도 해외마케팅 사업지원시스템’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경남도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수출물류비 인상으로 수출기업들이 체감하는 경제적 부담이 매우 크다”면서 “이번 수출물류비 지원이 수출기업들의 수출물류비 부담을 완화할 뿐만 아니라, 수출 활력 제고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아일
서브광고_호진
서브우측_성도FA
서브광고_한일
서브우측_한국근강도량형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우측_유성분체기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