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1-26 15:02:59
기사수정


▲ 대한환경이 국가물산업클러스터 5,018㎡ 부지에 44억 원을 투자해 해수담수화 및 순수 장치 제조공장을 건립하고 본사를 대구로 이전한다.



[기계신문] 국내 물산업 해수담수화 분야 강소기업인 대한환경이 국가물산업클러스터 5,018㎡ 부지에 44억 원을 투자해 해수담수화 및 순수 장치 제조공장을 건립하고 본사를 대구로 이전한다.


2001년 창업한 대한환경은 경남 김해에 본사 및 공장이 있으며, 2020년 말 기준, 종업원 14명, 연매출 22억원을 올리고 있는 물기업으로, 수처리 장치 제조에 우수한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해수담수화 장치 제조에 관한 다수의 기술특허와 국제인증을 보유하고 있으며, 우수한 기술력을 인증 받아 다수의 해외시장(일본,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에 제품을 수출하고 있다.


이번 국가물산업클러스터 입주로 기업 브랜드 가치 향상을 통해 해수담수화 시장과 하·폐수 재이용 분야에서 무한 성장이 기대되는 강소기업이다. 대한환경은 2021년 2월 공장을 착공해 하반기에 준공하고, 20여 명의 청년 일자리도 창출할 계획이다.


대구시는 해수담수화 강소기업 대한환경의 국가물산업클러스터 입주로 기존 입주한 EPC 회사(삼성엔지니어링)와 밸류체인 형성을 통해 해외시장 진출의 시너지 효과 창출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가물산업클러스터에는 이번 대한환경 유치로 현재까지 36개 물기업을 유치, 부지 면적 기준으로 약 63%(481천㎡ 중 300천㎡)의 분양률을 보이고 있다. 현재 13개 기업이 준공하고, 3개 기업이 공사 중에 있으며, 나머지 기업도 올해 착공할 계획이다.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이번에 투자하는 대한환경은 해수담수화 국내 물시장 선두 기업으로, 국가물산업클러스터와 물기술인증원을 통해 빠른 시간 내에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대구시가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아일
서브광고_호진
서브우측_성도FA
서브광고_한일
서브우측_한국근강도량형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우측_유성분체기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