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1-27 09:14:04
기사수정


▲ ‘제6차 소부장 경쟁력강화위원회’에서 창원국가산업단지가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로 심의 의결됐다.



[기계신문] 지난 26일 열린 ‘제6차 소부장 경쟁력강화위원회’에서 창원국가산업단지가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로 심의 의결됐다.


정부는 일본 수출규제로 촉발된 국내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위기를 극복하고 글로벌 공급망 재편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핵심기술 국산화와 수요·공급 기업 간의 연계성을 강화하는 전략으로 특화단지 조성을 추진해왔다.


특화단지로 지정되면 범부처 협업을 통해 인프라, R&D, 금융, 인력 등 패키지 지원이 주어진다. ▶실증기반 확충(테스트베드지원 및 양산·성능평가) ▶기술개발·이전활성화(R&D지원 및 기술이전) ▶입지 확보 및 투자 활성화(임대료 감면 및 투자촉진보조금) ▶인프라 및 공동시설 확충 ▶규제특례 적용(인·허가 조속처리 및 규제자유특구 지정) ▶혁신체계 강화(소부장 추진단 구성을 통한 기술혁신 지원) 등이다.


창원시는 조만간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로 최종 선정되면 창원국가산단을 ‘AI 기반 초정밀 가공장비 클러스터’로 육성해 2025년까지 초정밀 가공장비 세계 4대 강국으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초정밀 가공장비는 ‘기계를 만드는 기계’로, 제조 산업의 핵심 생산 기반이지만 우리나라의 경우 핵심기술의 부재로 90% 이상 수입에 의존하고 있으며, 특히 전 세계 초정밀 가공장비 시장은 연평균 15.2% 성장하고 있어 국내 제조 시장의 지속성장을 위해서는 핵심기술 개발과 국산화 생산체계가 필요한 실정이다.


창원국가산단은 국내 정밀가공 장비 생산 기업과 협력업체, 수요 대기업의 집적화로 대·중소기업의 안정적 생태계가 구축되어 있고, 한국재료연구원, 한국전기연구원 등 국내 연구기관과 대학이 다수 위치해 초정밀 가공장비 산업 육성의 최적지이다.


주요 추진전략은 ▶AI 기반 초정밀 가공시스템 핵심기술 확보 및 국산화 체계 구축 ▶AI 기술을 접목한 품질혁신 ▶실증 테스트플랜트 조성을 통한 기술개발에서 품질인증까지 원스톱 지원 ▶지역 내외 산·학·연·관 전문연구인력을 활용한 고급인력 양성 및 국내외 네트워크망 형성이며 21개 사업에 총 1조 995억 원 투입된다.


창원국가산단이 최종적으로 특화단지로 지정되면 이를 위해 함께 뛰어온 경남도, 경남테크노파크와 함께 올 상반기 중에 추진단을 구성하고 대·중소기업 협력모델 발굴 및 기술개발을 위한 사업기획, 기업지원 사업 등 글로벌 첨단 클러스터 육성에 행정적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창원시는 ▶스마트그린산단 ▶강소연구개발특구 ▶무인선박 규제자유특구 ▶방산 혁신클러스터 시범사업 ▶에너지 융복합단지 ▶5G 활용 차세대 스마트공장 규제자유특구 지정과 같은 굵직한 성과를 통해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고 기계산업의 첨단화, 스마트화 가속화로 지식 기반 경제 체계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특화단지에 최종 지정 시 기존 정책들을 연계하여 창원국가산단의 고도화를 촉진하고 스마트기계, 자동차, 조선, 항공 등 주력산업 관련 제조업 혁신도 탄력받게 될 전망이다.


특화단지 조성을 통해 향후 5년간 기대되는 직접적인 효과는 생산유발효과 17.7조원, 부가가치 유발 5.9조원, 일자리 창출효과 5만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2021년을 플러스 성장의 원년으로 삼고 창원 경제 V턴을 추진하고 있다”며 “특화단지 조성을 새로운 지렛대 삼아 기존 주력산업을 살리고 앞선 6개의 성장동력 프로젝트 사업과 연계하여 지식기반 첨단 경제로의 대전환을 통해 창원 경제 V자 반등을 반드시 이루겠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한국정밀강구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광고_포인트텍
서브우측_한팩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