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1-27 13:38:17
기사수정


▲ 한국전기연구원은 ㈜한국전자기술과 26일(화) 연구원 창원본원에서 창원 강소특구 창업기업의 기술사업화 및 기술교류 활성화를 위한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기계신문] 한국전기연구원은 ㈜한국전자기술과 26일(화) 연구원 창원본원에서 창원 강소특구 창업기업의 기술사업화 및 기술교류 활성화를 위한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한국전기연구원은 창원 강소특구의 기술핵심기관으로 똑똑한 ‘지능 전기기술’을 활용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각종 제조혁신 사업과 중소·중견기업 지원 정책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다.


스마트 IoT 전자기기를 전문적으로 생산하는 ㈜한국전자기술은 경남도 지역 창업자와 중소기업이 고안한 제품을 구현해주는 전문 메이커스페이스 운영기업이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지역 창업기업의 ▲성공적인 기술사업화를 위한 기술 및 정보 교류 ▲시제품 제작 지원 ▲기술 고도화를 위한 특허기술 이전 및 기술개발 지원 ▲사업화 대상 제품 시장 검증 ▲창업자 대상 교육 및 컨설팅 지원 등과 관련해 협력한다.


이를 통해 경남도 및 창원 강소특구 스타트업 기업들의 역량을 높이고, 이들이 지역 발전을 이끌어 가는 ‘경남형 히든 챔피언’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 양 기관은 경남도 및 창원 강소특구 스타트업 기업들의 역량을 높이고, 이들이 지역 발전을 이끌어 가는 ‘경남형 히든 챔피언’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한국전기연구원 최규하 원장은 “연구원 비전인 글로컬(GLOCAL)은 지역 사회와의 협력을 강화하고, 함께 발전하여 세계에서도 빛나는 존재가 되어보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며 “지역발전을 이끌어갈 창업기업들이 성공을 거둘 수 있도록 연구원이 보유한 선진 기술과 전문역량을 활용하여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국전자기술 전정현 대표는 “지역 기업의 기술력 및 경쟁력 강화가 곧 지역경제의 성장이자 기업의 입지요건 강화로 이어진다”면서 “한국전기연구원과의 협력을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미래를 꿈꾸는 청년 창업기업의 육성과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전자기술은 지난해 다양한 기술 개발을 통해 50개 이상의 지적재산권을 확보하여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표창,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표창 등을 받은 유망 벤처기업이다. 전정현 대표이사는 현재 스타트업의 성공적인 창업을 돕기 위해 하드웨어 엑셀러레이터로 활동하고 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아일
서브광고_호진
서브우측_성도FA
서브광고_한일
서브우측_한국근강도량형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우측_유성분체기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