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1-28 09:28:23
기사수정


▲ 부산시가 전국 최초로 LPG 연료선박 실증 등을 위한 「중소형 선박 LPG추진시스템 상용화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사진은 중소형 선박의 엔진발전 하이브리드 전기추진선 건조 계획 개요



[기계신문] 부산시가 전국 최초로 LPG(액화석유가스) 연료선박 실증 등을 위한 「중소형 선박 LPG추진시스템 상용화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총사업비 149억 원으로 2021년부터 2022년까지 2년간 진행한다.


지난해부터 IMO(국제해사기구)는 선박 연료유의 황 함유량을 3.5%에서 0.5%로 대폭 강화하고 국내에서도 ‘친환경선박법’이 시행되어 공공 선박의 경우 의무적으로 LNG(액화천연가스) 또는 LPG 등 친환경 선박으로 전환해야 한다.



▲ 소형 선박용 LPG선외기 전환 실증



이에 중소벤처기업부와 부산시가 ㈜해민중공업, ㈜KTE, ㈜한국R&D, ㈜리벤씨, ㈜앤써, 부산에너지와 한국해양대학교, 중소조선연구원, 한국선급, 부산테크노파크 등 총 10개 특구사업자를 구성해 올해부터 친환경 중소형 선박 LPG추진 시스템 상용화를 본격 추진하는 것이다.


기존에는 국내 관련 법과 기준이 없어 LPG 연료선박을 건조하지 못하는 실정이었다. 이에 부산시는 LPG 연료선박 실증사업을 통해 LPG 추진선박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해양수산부에 관련 법령 개정을 제안할 방침이다.



▲ 육상에서 선박으로 LPG 공급 실증



또한, 전국 최초로 부산에서 LPG 연료선박을 상용화해 부산의 친환경 선박산업을 육성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를 견인할 계획이다.


김윤일 부산시 일자리경제실장은 “중소형 선박 LPG 추진시스템 상용화로 국내외 환경규제에 대응하고 친환경선박 신산업 육성과 새로운 일자리 창출로 부산지역 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아일
서브광고_호진
서브우측_성도FA
서브광고_한일
서브우측_한국근강도량형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우측_유성분체기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