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2-04 09:11:25
  • 수정 2021-02-04 09:11:53
기사수정


▲ 아얀테첨단소재㈜가 김천일반산업단지(3단계) 내 77,187㎡(23,000평) 부지에 총 1,200억 원을 투자하여 부직포와 의료용 방호복을 생산하는 공장과 R&D센터를 건립한다.



[기계신문] 아얀테첨단소재㈜가 2023년까지 김천일반산업단지(3단계) 내 77,187㎡(23,000평) 부지에 총 1,200억 원을 투자하여 부직포와 의료용 방호복을 생산하는 공장과 R&D센터를 건립한다.


이에 아얀테첨단소재㈜는 경상북도, 김천시와 3일 김천시청에서 아얀테첨단소재㈜ 문국현 대표,㈜이오스파트너즈 윤여진 대표, 하대성 경북도 경제부지사, 김충섭 김천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아얀테첨단소재㈜는 글로벌 섬유기업인 한솔섬유㈜ 이신재 회장과 문국현 대표, ㈜이오스파트너즈 윤여진 대표가 투자하여 설립한 신규 법인으로, 코로나19 시대를 맞이하여 늘어나는 의료용 방호복과 그 원료가 되는 부직포의 세계적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국내에 첨단소재 부직포·방호복 생산 공장 및 R&D센터를 건립하기 위해 설립되었다.


한솔섬유㈜는 1992년 설립 이래 동남아를 비롯하여 중미지역인 과테말라, 니카라과 등 글로벌 생산기지에서 월 3,500여만 장의 니트 의류를 생산, 미국과 일본, 유럽에 수출하여 지난 20여년 간 200배 이상의 괄목할 만한 매출신장을 이루었으며, 연매출 약 1조 5,000억 원과 7개 해외법인에 37,000명의 직원을 보유하고 있는 글로벌 섬유기업이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가 발표한 ‘코로나19 방역물품 글로벌 시장 동향·수출 방안(2020.10.20.)’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 1~8월 마스크, 방호복, 손소독제, 진단키트 등 K-방역물품 수출 규모는 33억 달러로 2019년 동기 대비 184% 증가했으며, 2020년 상반기 기준 글로벌 방역물품 수입시장 규모도 1,450억 달러 이상으로 전년비 50% 이상 성장했다.


하대성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도 아얀테첨단소재㈜의 결단력 있는 투자를 적극 환영하며, 한솔섬유㈜가 글로벌 의류시장의 리딩 컴퍼니로 성장했듯이 아얀테첨단소재㈜도 방역물품 수출의 선도기업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얀테첨단소재㈜ 문국현 대표는 “경북도와 김천시의 적극적인 투자환경 제공 노력에 감사드린다”면서 “이 사업은 코로나19에 따른 일시적인 수요 증가만을 타깃으로 하는 것이 아니며 증가 추세에 있는 부직포 원료 및 방호복 시장에 장기적으로 대응하고자 결정되었다”고 밝혔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우리 민족 고유의 명절인 설날을 앞두고 대규모 투자협약으로 힘찬 출발을 알리게 되어 한솔섬유㈜에 감사하다”며 “아얀테첨단소재㈜가 세계 무대로 성장해 나가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행·재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한국정밀강구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광고_포인트텍
서브우측_한팩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