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2-17 11:11:25
기사수정


▲ 직업교육 혁신지구란 지자체와 교육청이 협력하여 지역 산업 발전을 선도할 고졸 인재를 양성하도록 지역 직업계고와 지역 기업·대학이 참여하여 혁신지구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직업교육 지원체계이다. 사진은 한국폴리텍대학교 인천캠퍼스 전경



[기계신문] 교육부가 직업계고-지역 협업 기반 ‘직업교육 혁신지구 사업’의 2021년도 5개 지구 신규 선정 결과를 2월 17일(수) 발표했다.


직업교육 혁신지구란 지자체와 교육청이 협력하여 지역 산업 발전을 선도할 고졸 인재를 양성하도록 지역 직업계고와 지역 기업·대학이 참여하여 혁신지구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직업교육 지원체계이다.



▲ 직업교육 혁신지구 사업 개요



신규 선정 평가는 2월 2일(화)부터 5일(금)까지 서면·온라인 면접으로 실시하였으며, 총 5개 지구를 선정했다. 평가 항목으로는 먼저 혁신지구 교육과정의 구체성과 실현가능성 및 지역 직업교육에 기여할 수 있는지 여부를 설정하여 평가하였다.


아울러 지역 전략 산업 분야의 적절성, 교육청-지자체 협력체계 구성·운영 계획, 예산·인력 확보 및 조례 제정 가능성도 평가하였다.


2021년도 사업 공모에서는 총 12개 지구가 각 지역의 전략 산업 분야에 대하여 혁신지구 지정을 신청했다. 이 중 부산광역시, 인천광역시, 대구광역시, 경남 사천시·진주시·고성군(연합), 충남 천안시가 각 전략 산업분야에 대해 선정되었다.



▲ 지역별 전략 산업 분야



이번에 선정된 지구별 사업계획의 주요 내용을 보면, 먼저 부산 지구는 직업교육 혁신지구 지원센터를 부산광역시청사 내에 설치하고 시청·교육청·유관기관에서 전담인력을 배치하여 지자체-교육청 간 관리체계 구축의 우수 사례를 제시할 예정이다.


인천 지구는 혁신지구 교육과정을 통해 연간 ‘항공 수리·정비·개조분야 50명·바이오분야 50명’을 배출할 예정으로, 지역 대학에서 조기취업형계약학과 등을 운영하며 지역 기업 중 삼성바이오로직스·셀트리온 등 유수기업이 참여한다.



▲ 인천 직업교육 혁신지구 프로그램



대구 지구는 혁신지구 교육과정을 이수한 재직자에 대한 풍부한 후학습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단기적으로는 전문학사·학사 등 재직-후학습 병행 학위 과정을 지원하고, 중장기적으로는 정규 학위 과정으로 확대하며, 학위 취득 후에는 직무 재배치, 호봉 재획정 등을 통해 경력을 인정할 예정이다.


경남 사천·진주·고성 지구는 국내 항공산업의 70% 이상이 집적된 우수한 여건을 보유한 곳으로, 진주시 등 지자체와 연계하여 혁신지구 교육과정 참여 기업에 대하여 채용장려금, 금융 우대, 고용우수기업 선정 가점 부여 등 다양한 혜택을 마련하였다.


충남 천안 지구는 반도체·디스플레이, 스마트기계, 자동차부품 등 3대 전략 산업을 중심으로 직업계고 학과 개편, 학점제 지원, 신생기업 단지와 연계한 창업 지원 등 다양한 사업을 유기적으로 연계할 예정이다.



▲ (예시) 인천지구 혁신지구 운영 모형 개발 내용



선정된 지구는 보다 효과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평가위원회의 종합평가의견을 반영하여 사업계획서를 보완해야 하며, 각 사업단은 2021년 3월부터 2023년 2월까지 2년간 사업을 실시한다. 다만, 1년차 사업 평가 결과에 따라 2년차 예산은 차등 지원하며, 우수 사업단은 3년차 사업도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직업계고 학생들은 졸업 후에 지역 기업에 취업하여 지역 발전을 선도할 수 있는 인력으로 성장하고, 지역 관리체계를 기반으로 직업계고-지역 기업-대학이 협력하여 운영할 혁신지구 교육과정이 장차 지역 산업계에서 주목하는 인재 양성의 산실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아일
서브광고_호진
서브우측_성도FA
서브광고_한일
서브우측_현대자동문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우측_유성분체기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