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2-17 11:39:16
기사수정


▲ 하동지구 대송일반산업단지 내 단지형 외국인 투자지역 지정에 청신호가 켜졌다. 사진은 대송일반산업단지 현황도



[기계신문]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 하동사무소는 대송일반산업단지가 외국인 투자지역 지정요건인 ‘외국인 투자기업의 명시적 투자수요’를 확보했다고 17일 밝혔다.


하동사무소는 대송일반산업단지 외국기업 투자유치 활성화를 위해 대송일반산업단지 일정면적(10만평)에 대한 외국인 투자지역 지정을 추진하고 있다.


외국인 투자지역으로 지정되기 위해서는 명시적(MOU) 입주수요가 단지면적 대비 50%, 투자신고(FDI) 입주수요가 단지면적 대비 30% 이상이어야 한다.


현재 외국기업 5개사와 MOU를 체결해 5만평(50%)의 명시적 입주수요와 4,800만 달러(40%)의 투자신고(FDI) 입주수요를 확보하여 단지형 외국인 투자지역 지정요건을 충족했다.


올해 상반기 중 하동군에서 외국인 투자지역 지정을 위한 타당성 용역을 거친 뒤 하반기에는 외국인 투자지역 지정 신청을 할 예정이며, 내년 상반기에는 외국인 투자지역으로 지정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명시적(MOU) 입주수요 및 투자신고(FDI) 입주수요 요건은 이미 충족하였지만, 산업통상자원부의 한층 까다로워진 외국인 투자지역 지정심의 절차를 원활히 통과할 수 있도록, 하동군과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BJFEZ)과의 공동협력을 통해 외국인 투자의향 기업 추가 발굴에 힘을 쏟을 계획이다.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 하동사무소 관계자는 “앞으로 외국인 투자기업 유치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관련 기관과의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해, 대송일반산업단지가 단지형 외국인 투자지역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아일
서브광고_호진
서브우측_성도FA
서브광고_한일
서브우측_현대자동문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우측_유성분체기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