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2-18 10:17:38
기사수정


▲ 롯데케미칼이 화재 발생 시 화재 확산을 줄일 수 있는 ‘준불연 우레탄 단열재용 소재’를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



[기계신문] 롯데케미칼이 화재 발생 시 화재 확산을 줄일 수 있는 ‘PIA(Purified Isophthalic Acid, 고순도 이소프탈산) 첨가 준불연 우레탄 단열재용 소재’를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


이 소재를 사용한 우레탄 단열재는 기존 우레탄 단열재 대비 불에 잘 타지 않는 준불연 제품으로 화재 발생 시 약 30%의 연기 발생이 감소하여 화재 연기에 대한 피해를 줄일 수 있다.


2020년 10월에 오염물질 방출 분석을 하는 국가공인시험검사연구원(KOTITI)에서 유해물질인 포름알데히드 미검출 검증을 받았으며, 2020년 8월과 11월에는 종합시험검사기관인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 삼척 및 오창 시험장에서 준불연 단열재 소재 적합성을 인증받는 등 안전성과 기능성을 인정받았다.


PIA는 PET병, 도료, 페인트 등의 원료가 되는 소재로서 국내에서는 롯데케미칼이 단독으로 생산하고 있으며 연 52만 톤으로 세계 1위의 PIA 생산규모를 가지고 있다.


롯데케미칼은 높은 온도에서도 잘 견디는 PIA의 내열성에 착안하여 약 2년여의 연구를 통해 기존 우레탄 단열재의 단점을 보완한 소재를 개발하였다. 현재 동탄역 롯데쇼핑타운 프런트 캐슬과 오산의 롯데인재개발원 등에 이 소재가 적용된 단열재가 설치되었다.


최근 안전·환경 기준 강화에 맞춰 준불연 단열재 수요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탄소중립을 위한 제로에너지건축 시행과 2019년 11월 개정된 ‘건축법 시행령’에 따라 가연성 외장재의 사용 금지되고 3층 이상, 9m 이상 건축물의 준불연 단열재 사용이 의무화되었다.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황진구 대표는 “PIA 신규 용도 개발은 변화하는 환경에서 고객의 니즈를 적극 반영한 사례”라며, “기존 PIA 소재를 확대 연구하여 새로운 시장진입은 물론 고객에게 친환경 기능을 더한 안전한 제품을 제공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한국정밀강구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광고_포인트텍
서브우측_한팩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