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2-19 09:43:38
  • 수정 2021-02-19 09:44:24
기사수정


▲ ‘선제적 구조개선 프로그램’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기업은행 등 협력은행을 연계해 경영위기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구조개선계획 수립비용과 신규자금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기계신문] 중소벤처기업부가 코로나19 장기화와 경기침체 지속에 따른 유동성 위기 중소기업의 경영정상화를 지원하기 위해 ‘선제적 구조개선 프로그램’을 2월 22일(월)부터 본격 추진한다.


‘선제적 구조개선 프로그램’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기업은행 등 협력은행을 연계해 경영위기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구조개선계획 수립비용(최대 90%)과 신규자금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업력 3년 이상 법인기업 중 신용공여액 총 합계가 100억 원 미만인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 선제적 구조개선 프로그램 운영절차



지난해 하반기 시범운영(10개사 목표)을 통해 기업은행과 공동으로 신규 유동성 공급, 만기연장, 금리인하 등 15개사에 55억 원의 자금을 지원했다.


선제적 자율구조개선 프로그램 참여기업 사례를 보면, A사는 자동차부품 생산업체 버스 내장부품(버스용 창틀, 바닥재) 제조사로 주거래처의 노사문제, 생산기지 해외이전 문제 등에 따른 매출 급감으로 유동성 위기에 직면, 신규 유동성 공급(2억 원) 이후 거래선·품목 다변화(전기버스 부품 생산) 등 자구 노력을 통해 2021년 25억 원 매출이 예상된다.


B사는 의류·마스크 생산업체 군복, 유니폼 제조기업으로 개성공단 철수 후 원주에 공장 설립 등 시설투자를 하였으나, 코로나19로 인한 발주 중단으로 유동성 위기가 발생했다. 이후 마스크 제조업으로 전환, 신규 유동성 공급(6억 원) 및 관련 설비 도입 이후 신규 거래처 확보(6억 장 계약체결) 등으로 2021년 1월부터 월 5천만 장 규모 납품을 개시했다.



▲ 유형별 주요 지원내용



올해는 자금 지원규모를 250억 원으로 확대하고 50개사 내외의 경영 위기를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구조개선계획 수립과 신규자금을 연계 지원할 계획이다.


중소벤처기업부 관계자는 “시범운영 성과를 바탕으로 협력은행 범위와 권역별 협업 회계법인을 확대하고 신규 금융지원 수단을 발굴하는 등 지원방식의 다변화도 추진해 구조개선 지원의 실효성을 제고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참여를 희망하는 중소기업은 전국 18개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재도전종합지원센터를 통해 상담을 신청할 수 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우일산업
서브우측_경남컨벤션뷰로
서브광고_새빛맥스
서브광고_승리자동기계
서브광고_동광특수인물
서브광고_희조산업
서브광고_성원정공
서브광고_아성엔터프라이즈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