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2-24 09:53:36
기사수정


▲ 경기도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에 2월 23일(화) 국내 최초 ‘스타트업을 위한 5세대 이동통신(5G) 밀리미터파(28㎓) 테스트베드’가 구축됐다.



[기계신문] 경기도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에 2월 23일(화) 국내 최초 ‘스타트업을 위한 5세대 이동통신(5G) 밀리미터파(28㎓) 테스트베드’가 구축됐다.


스타트업을 위한 5세대 이동통신(5G) 밀리미터파(28㎓) 테스트베드는 300㎡ 규모로 조성됐으며, 엔터테인먼트·실감 콘텐츠 분야를 중심으로 스타트업이 5세대 이동통신(5G) 분야 관련 신시장·신사업을 창출을 위해 밀리미터파(28㎓) 기반의 디바이스와 관련 부품 개발에 필요한 정합성 검증 등을 할 수 있는 최적의 실증 환경을 제공한다.


테스트베드의 구축과 운영은 중소벤처기업부, 케이티(KT),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가 함께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기지국, 단말기 등 실증 장비를 구축하고, 케이티(KT)는 엣지 클라우드 서비스 환경 제공과 기술 컨설팅을 수행한다. 또,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는 운영주체로서 장비·시설 관리와 5세대 이동통신(5G) 관련 공모전, 세미나 등을 개최할 예정이다.



▲ KT코어망과 엣지 크라우드로 직접연결, 통신시간 단축으로 최적의 통신환경 구현



코로나19 이후 급성장한 비대면 산업으로 인해 초고속·초저지연 서비스가 가능한 5세대 이동통신(5G) 밀리미터파(28㎓)의 필요성은 더욱 부각되고 있지만, 28기가 주파수의 국내 활용은 미흡한 상황이다.


28㎓는 주파수 파장이 1㎜~1㎝의 고주파로 4G(LTE)보다 20배 빠른 속도여서, 이번 테스트베드 구축을 통해 스타트업 중심의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자율주행, 디지털 트윈 등 4차 산업혁명 응용서비스 혁신과 확산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신현삼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장은 “이번 밀리미터파 환경 인프라 구축에 많은 스타트업들이 관심을 보였다“며 ”다양한 밀리미터파(28㎓) 테스트베드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해 스타트업의 서비스 개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중소벤처기업부 차정훈 창업벤처혁신실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해 창업·벤처기업을 통해 새로운 시장 창출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이번에 개소한 테스트베드가 창업·벤처기업의 5세대 이동통신(5G) 기술력을 혁신적으로 발전시켜 디지털 경제의 주역으로 성장하는데 큰 역할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지지엠
서브우측_댄포스
서브우측_넥스트펌프
서브우측_다셀
서브광고_인컴기술
서브광고_삼익정공
서브광고_서은에프에이
서브우측_성헌
서브광고_에이티컴퍼니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