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2-24 18:17:01
  • 수정 2021-02-24 18:18:02
기사수정


▲ 대한민국 탄소산업 종합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할 한국탄소산업진흥원이 전북에서 정식 출범했다.



[기계신문] 대한민국 탄소산업 종합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할 한국탄소산업진흥원 개원식이 24일 정세균 국무총리, 송하진 전북도지사, 산업통상자원부 박진규 차관, 정운천·김성주·김윤덕·안호영 국회의원, 효성첨단소재 황정모 대표 등 기업인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이날 행사는 개원식 선포, 국가 탄소융복합 발전전략 발표, 탄소소재융복합(미래형 도심 자동차) 수요창출 협력 공동선언과 효성첨단소재 현장방문으로 진행되었다.


한국탄소산업진흥원은 탄소소재 융복합산업 진흥 전담기관으로 발전전략 이행과 로드맵 보완, 사업 기획·집행, 기술·서비스 실증 등을 총괄·조정하는 역할을 맡는다.


한편, 개원식에서 산업통상자원부는 2030년까지 탄소소재 융복합 산업 3대 강국 실현을 목표로 발전전략을 발표했다. 산업 패러다임의 급속한 변화, 2050 탄소중립에 대한 공감(컨센서스) 형성, 첨단산업 전환요구에 대한 고성능 신소재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2030년까지 탄소소재 융복합 기업 1,600개사, 강소기업 25개사, 소재·부품 10개 자립화, 매출 10조원, 수출 3조원, 신규 고용창출 2,000명을 목표로 추진한다.


첫 번째 과제로, 범부처 민관지원 추진체계를 구축한다. 모빌리티, 에너지·환경, 라이프케어, 방산·우주, 건설 5대 핵심수요를 중심으로 산업부, 진흥원, 협회·단체 간 긴밀한 협업체계를 통해 맞춤형 정책을 지원한다.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로 지정(2021.1월)된 전북(탄소소재) 등과 연계하여 탄소소재 융복합 클러스터를 구축하고, 기업지원 강화를 위한 거점 지원체계 구축에 나선다.


두 번째로, 탄소소재 기존시장 확대, 신규·미래시장 대비, 플랫폼 구축, 전문인력 양성 등을 통한 산업기반을 조성한다. 2030년까지 5대 전략수요 산업 성장지원을 위해 실증사업 프로젝트 300개를 추진하고, 기업체수(2020년 기준, 778개)를 2배 이상인 1,610개까지 확대한다.


아울러 권역별 공모를 통해 탄소기업의 컨설팅, 기술, 자금, 인력 등 입체적으로 맞춤형 지원을 강화한다. 소재부품장비 자립도를 높이기 위해 강소기업 200개사를 육성하고, 신규 비지니스 모델 창출에 기여하는 스타트업 100개사를 육성할 예정이다.


세 번째로, 탄소소재 외산 시장대체를 위한 가격경쟁력 확보와 수출규제 발생을 대비 원천기술 개발·자립화를 추진한다. 2030년까지 국산 탄소소재 국산화율 50%를 목표로, 탄소소재 기업의 투자와 매칭하여 기술수준에 따른 정부지원과 진흥원의 인프라를 활용 실증지원을 강화한다.


해외시장 확대·선점을 위해 해외진출을 적극 지원하고 수출규제 상황에 대비 싱글소싱 리스크 감소를 위해 수입국 다변화도 추진한다.


이날 행사에서는 또, 대한항공, 한화시스템즈, 한국항공우주산업, 효성첨단소재 수요기업 등 8개사와 진흥원이 탄소융복합 미래형 도심 자동차(Personal Air Vehicle) 분야 수요창출을 위한 협력적 공동선언을 통해 소재부품 및 장비개발과 상용화를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탄소융복합 얼라이언스를 상설화하여 ‘정부-진흥원-협회’의 견고한 추진체계를 구축하고, 산하 수요기관별 분과위원회 설치를 통해 전후방 연관 산업계의 의견 수렴하여 맞춤형 정책지원을 해나갈 계획이다. 위원장은 산업부 차관, 부위원장은 진흥원장, 분과위원장을 각 분야별 대표기업이 맡게 된다.


전북도는 탄소소재 국가산단,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 지정에 이어 대한민국 탄소산업 정책을 총괄하는 한국탄소산업진흥원까지 전북에서 출범한 것은 산업 생태계를 바꾸는 역사적 전환점이 되었다고 보고 있다.


앞으로 탄소진흥원과 연계 및 협력을 추진하면서 탄소 관련 기술 고도화와 자립화를 추진할 방침이다. 또한 탄소분야 국제 경쟁력 강화 사업도 주도적으로 추진하며 지속가능한 탄소산업 생태계 구축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전북도는 탄소진흥원과 더불어 탄소산업의 기술 국산화와 함께 세계적 수준을 갖춘 대한민국 탄소산업의 수도로 조성하여 전북 경제를 대도약 시킨다는 계획이다. 연구 기반과 기업 집적화 기반을 활용한 탄소진흥원 연계 사업을 발굴하여 시너지 효과도 높일 계획이다.


또한 국가 탄소산업 발전전략에 맞춰 탄소진흥원, 도내 대학 등과 협력하여 탄소 분야 우수 산업인력 및 전문연구인력의 육성도 추진할 계획이다.


전주시장 시절부터 탄소산업을 이끌어온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이번 한국탄소산업진흥원 출범으로 전북이 씨를 뿌린 탄소산업이 혁신을 통해 국가 미래 신성장 동력으로 작동할 수 있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영정치원의 자세로 끊임없는 혁신성장을 통해 대한민국 탄소산업의 수도로서 국제 경쟁력을 높이고 미래 성장 산업을 육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한팩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한국정밀강구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광고_포인트텍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