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3-06 10:16:34
기사수정


▲ 강소연구개발특구(불모산지구) 전기‧기계융합연구단지는 17만 3,772㎡ 규모의 소규모‧고밀도 자족형 집약공간으로서 사업비 1,358억 원 투입하여 2025년까지 연구개발특구 개발사업으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기계신문] 창원시가 창원 강소연구개발특구(불모산지구) 추가 지정을 위한 성산구 불모산동 일원 13만8513㎡ 개발제한구역 해제를 위해 주민공람(3~31일)과 오는 19일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 주민설명회를 개최한다.


사업지구는 2019년 8월 창원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시 배후공간으로 제시됐다. 창원시는 지난해 8월 국토교통부와 개발제한구역 해제를 위한 사전협의를 완료했고, 10월 부동산 투기와 난개발 방지를 위하여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을 지정했다.


창원시는 올해 개발제한구역 해제와 강소특구 확대를 위한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변경) 및 개발계획 수립 절차를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개발제한구역 해제 시에는 환경영향평가법 규정에 따라 계획부지 및 주변지역의 환경영향을 예측‧평가하고, 이에 대한 저감대책을 강구하기 위해 전략환경영향평가를 실시하도록 돼 있다.


평가는 대기, 수질, 토지, 자연생태, 생활, 사회경제환경 분야에서 도출된 환경영향에 대한 저감대책 이행 및 평가서를 작성하여 친환경적인 개발계획을 수립하게 된다.


특히 코로나19를 감안해 주민공람 장소를 창원시청 도시계획과, 산업혁신과, 성산구청 환경미화과, 성주동 행정복지센터로 분산했다.


주민설명회는 성산구청 중회의실에서 참석인원을 50~60명으로 제한해 개최된다. 비대면을 위해 시 홈페이지 및 환경영향평가 정보지원시스템 등 온라인 게시 자료를 활용하도록 안내하여 코로나19 감염확산 방지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다.


한편, 강소연구개발특구(불모산지구) 전기‧기계융합연구단지는 17만 3,772㎡ 규모의 소규모‧고밀도 자족형 집약공간으로서 사업비 1,358억 원 투입하여 2025년까지 연구개발특구 개발사업으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교육‧연구사업화시설구역에는 기술핵심기관인 한국전기연구원(공동연구관, 실증구역), 산업육성구역에는 기술개발 이전 기업의 연구소 등을 유치하고, 산업지원구역에는 기숙사, 근린생활시설 등을 계획하고 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창원 경제 V자 반등을 위해서는 기술 핵심기관인 한국전기연구원의 지능형 전기 기술을 강소특구뿐만 아니라 창원국가산업단지 및 지역 기업들에게 전파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며 “이번 개발제한구역 해제 추진으로 신기술 연구개발 공간 마련을 위한 기틀을 다질 것”이라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현대자동문
서브광고_호진
서브우측_성도FA
서브광고_한일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우측_유성분체기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