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3-17 13:30:05
기사수정


▲ KCC가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중앙연구소에 각종 건축자재와 내화구조체에 대한 내화 및 단열 성능을 시험하고 평가하는 ‘내화시험동’을 신축했다.



[기계신문] KCC가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중앙연구소에 각종 건축자재와 내화구조체에 대한 내화 및 단열 성능을 시험하고 평가하는 ‘내화시험동’을 신축했다. 내화 및 단열 성능만을 전문적으로 시험하는 연구 시설을 마련한 것은 국내 기업 중 KCC가 처음이다.


이번에 신축된 내화시험동은 연면적 1,547㎡(약 468평)의 지상 2층 규모로, 건축물 화재 발생 시 내화 성능을 요구하는 부위에 대한 성능 평가를 주로 수행한다. 내화성 실험 구역과 단열성 실험 구역 등 2개 구역으로 운영되며, 벽체, 지붕판, 보, 방화문 등 다양한 부문에 대해 평가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췄다.


최신 설비를 갖춘 KCC 중앙연구소 내화시험동은 벽체용에 적용되는 수직 가열로와 지붕에 적용되는 수평 가열로를 확보하고 있으며, 내화도료 성능을 평가하기 위한 소형 가열로도 운영하고 있다.


또한 단열 성능을 평가하기 위해 열관류율 시험장비, 창호의 내풍압, 결로를 측정하는 장비도 갖춰 단열 재료의 성능, 창호 소재의 내풍압, 결로 등 건축물 전체의 단열, 내화, 내구성능을 평가할 수 있다.


특히 이번 신축 내화시험동은 국가기술표준원 산하 한국인정기구(KOLAS, Korea Laboratory Accreditation Scheme)로부터 화재 및 내화 분야 국제공인시험기관으로 인정받아 제품설계·분석평가·품질관리 등 연구활동의 신뢰성을 높여가고 있다.


KOLAS 국제공인시험기관은 ‘국가표준기본법’과 ‘국제표준(ISO/IEC 17025)’에 따라 시험기관의 품질시스템, 시설 및 장비, 프로세스 등에 대한 적합성을 인정받아 국제적으로 통용 가능한 KOLAS 국제공인시험성적서를 발급한다. KOLAS 공인시험성적서는 국내 기업의 수출, 관납, 해외인증 취득 등에 활용된다.


내화구조에 대한 관심이 고조됨에 따라 관련 법규들이 2010년 이후 정립되고 있으며, 2020년 8월 이후에는 지붕에 대한 내화구조 시공이 법제화되어 2021년 하반기부터는 건축시공 현장에서 적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현재 KCC 중앙연구소에서는 무기단열내화재를 적용한 지붕구조체에 대한 내화 시험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지붕구조체와 더불어 벽제, 보, 방화문 등 광범위하게 내화시험을 수행할 계획이다.


우수한 내화·단열 성능을 갖춘 건축자재 개발을 통해 화재로부터 인명을 구하는 골든타임을 확보하고, 에너지를 절약하는 친환경 건축물인 제로 에너지 빌딩을 더욱 활성화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KCC 관계자는 “내화시험동은 내화성능을 높이는 기술 확보를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크다”며 앞으로 고객과의 기술지원을 데이터베이스화하여 더 많은 안전한 건축물이 건설되도록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대암정밀
서브광고_유니팩시스템
서브우측_청도기공
서브우측_경인엔지니어링
서브우측_원신엠앤알
서브우측_기람
서브우측_미래정공
서브우측_전일유압
서브광고_원테크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