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3-29 15:14:44
기사수정


▲ KOTRA는 29일 ‘미래 자동차 글로벌 가치사슬 동향 및 해외 진출전략’ 보고서를 통해 최근의 자동차 산업을 전기차, 전기·전자 부품 등 4개 분야로 나눠 분석하고, 미국·독일·중국·일본 등 주요 시장 및 글로벌 기업들의 동향을 소개했다.



[기계신문] 독일 자동차 제조기업 BMW사는 배터리 전기차의 여러 단점을 보완할 수 있는 수소전기차를 개발하고 있다. BMW사는 수소전기차 분야에 기술력을 보유한 기업과의 협력에 열려 있다.


중국 상하이에 소재한 전기차 제조기업인 니오(NIO)는 대부분 부품을 현지에서 조달하고 있지만, 차량용 네트워크 등 고도화된 기술이 필요한 분야에 대해서는 수입도 고려 중이다.


KOTRA는 29일 ‘미래 자동차 글로벌 가치사슬 동향 및 해외 진출전략’ 보고서를 통해 최근의 자동차 산업을 전기차 전기·전자 부품 수소전기차 자율주행 등 4개 분야로 나눠 분석하고, 미국·독일·중국·일본 등 주요 시장 및 글로벌 기업들의 동향을 소개했다.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 전환으로 전기차에서는 전장부품 비중이 최대 70%까지 증가할 전망이다. 유망 부품으로는 e모터 배터리 시스템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ADAS) 적응 현가장치 경량화 및 강화 플라스틱 소재 카메라 스크린 디스플레이 기술 인포테인먼트 솔루션 등이 있다.


특히 세계 시장에서는 국내 배터리 관련 부품 및 기술에 대한 관심이 높다. 미국 자동차 회사 세레스, 독일 자동차 부품사 보쉬 등이 향후 배터리 기술 및 부품 등에 있어 한국 업체와의 협력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유럽과 북미는 전기·전자 분야 관련 수요가 높고, 일본의 경우 소프트웨어 기반 부품업체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국내 부품업체는 관련 부품 개발 및 생산 역량을 강화해 해외시장 진출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


KOTRA 김상묵 혁신성장본부장은 “올해부터 세계 자동차 수요가 회복세를 보이며 2024년에는 종전 최고치인 2017년 수준 판매량을 기록할 것”이라면서 “미래차 시장에서 우리 기업들이 저변을 넓힐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KOTRA가 올해 추진 중인 글로벌 자동차 기업들과의 미래차 분야 상담회에 국내 부품기업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미래 자동차 글로벌 가치사슬 동향 및 해외 진출전략’ 보고서는 해외시장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현대자동문
서브광고_호진
서브우측_성도FA
서브광고_한일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우측_유성분체기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