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4-01 15:04:55
기사수정


▲ 2020년 중 원준, SK실트론, DL(舊대림산업), CJ제일제당, SK종합화학 등 5개 기업이 해외 M&A를 통해 100대 소재·부품·장비 핵심전략기술을 확보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기계신문]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2020년 중 원준, SK실트론, DL(舊대림산업), CJ제일제당, SK종합화학 등 5개 기업이 해외 M&A를 통해 100대 소재·부품·장비 핵심전략기술을 확보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들 5개사는 2020년 1월 최초 도입된 ‘소재·부품·장비 외국법인 M&A 세액공제’ 신청을 위해 최근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피인수 기업의 생산 품목이 100대 소재·부품·장비 핵심전략기술 관련 품목임을 확인받았으며, 법인세 신고 시 인수가액의 5%에서 최대 10%에 해당하는 금액에 대해 세액공제를 신청할 계획이다.



▲ 소재·부품·장비 핵심전략기술 관련 M&A 목록



정부는 산업 생산에 필수적 중요성을 가진 핵심 소부장 품목의 공급망 안정화를 위해 기술개발을 통한 자립화 방식 외에 M&A, 투자유치, 수입다변화 등 다각적인 정책을 병행 추진 중이다.


또, 국내 기술 확보가 어려운 핵심 소재·부품·장비 품목에 대해서는 해외 기술보유 기업과의 M&A를 통한 기술 확보를 촉진하기 위해, M&A 추진을 위한 대상 기업 발굴 및 정보 분석 지원, M&A 실행을 위한 인수금융 유동성 지원, M&A 성사 이후 인수금액에 대한 세액공제, 인수기술 최적화를 위한 후속 R&D 등 소재·부품·장비 기업의 M&A 전 주기를 밀착 지원해오고 있다.



▲ 소재·부품·장비 해외 M&A 지원 정책



이들 기업이 M&A를 통해 확보한 소재·부품·장비 기술은 개발 난이도가 높고, 그간 미국·일본·독일과 같은 소수 기술선진국이 글로벌 공급망을 독과점하고 있던 분야로, 핵심 소재·부품·장비 품목에 국내 기업들의 진출이 본격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배터리 소재 열처리 장비 업체인 원준은 M&A를 통해 탄소섬유 열처리분야 선진 기술뿐만 아니라 해외 사업을 수행할 수 있는 인력을 확보했다. 이를 통해 그간 대부분 일본 등으로부터 수입에 의존하고 있던 국내 첨단소재 열처리 장비 시장에서 일본 업체와 경쟁할 수 있는 경쟁력을 확보했으며, 배터리, 연료전지 분야 글로벌 공급망 참여 확대를 추진 중이다.


SK실트론은 듀폰사 실리콘 카바이드 사업부 인수를 통해 미국, 유럽이 주도하는 차량용 반도체 시장에 본격 진출할 기반을 마련했으며, 기존 듀폰이 독점한 기술과 고객 기반을 활용하여 SiC 기반 전기차·통신용 전력반도체 시장 선점을 꾀하고 있다.


DL은 크레이튼사 고기능성 고무 사업부 인수를 통해 고기능 탄성 소재 및 부품 생산 원천기술 관련 700건 이상의 IP를 확보했으며, 향후 고기능성 의료소재, 코팅 첨가제 등 유망 고부가 소재의 국산화가 기대된다.


CJ제일제당은 효소 생산 전문기업 유텔사 인수를 통해 미국 R&D센터와 중국 내 2개 생산공장을 확보했다. 이를 통해 자체 R&D 대비 기술확보 기간을 최소 2년 이상 단축하였고, 소수 외국 기업이 독점한 글로벌 효소시장에도 빠르게 진입할 계획이다.


SK종합화학은 세계 최고 수준의 아르케마사 고기능성 폴리머 제조 기술을 확보해 그간 100% 수입에 의존했던 기능성 접착수지의 공급망 안정에 기여할 수 있게 됐다. 확보한 특허, 기술인력을 활용하여 경량화 재활용 플라스틱 등 친환경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 5개 사례는 산업통상자원부가 4월 1일(목) 서울 코엑스 3층 컨퍼런스룸에서 한국소재부품장비투자기관협의회와 함께 개최한 소재·부품·장비 개방형 기술확보 성과 포럼에서 발표되었다.


이날 행사는 2019년 7월 일본 수출규제 이후 소재·부품·장비 M&A 주요 성과와 지원정책을 소개하고, M&A를 통해 소재·부품·장비 기술 확보에 성공한 기업들의 생생한 경험담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해외 M&A에 관심 있는 소부장 기업, 회계법인 및 법무법인 등 소부장 M&A 업계 관계자 총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는 SK종합화학·네패스·원준·ISC 등 2020년 해외 M&A에 성공한 4개 기업이 M&A 과정에서 겪었던 경험과 애로사항, 성과 등을 직접 발표함으로써 소재·부품·장비 기업들이 해외 M&A 추진을 적극 고려하는 계기가 되었다.


행사에 참석한 산업통상자원부 소재부품장비협력관 이경호 국장은 “해외 M&A를 통한 핵심 품목의 공급안정성 조기 확보 및 글로벌 공급망 참여 확대가 가시화되고 있다”면서 “소재·부품·장비 기술 확보 성과는 산업 전반에 파급돼 산업강국으로 도약하는 원동력이 될 수 있는 만큼, 앞으로도 소부장 기업의 해외 M&A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산업부는 올해 신규로 소재·부품·장비 핵심전략기술을 보유한 해외 M&A 후보기업 DB를 구축하여 희망하는 기업에 제공하고, 자체 M&A 역량이 취약한 중소·중견기업 등을 대상으로 M&A 전문가 자문 비용 등을 지원할 계획이며, 4월 2일(금)부터 2주간 소부장 기업이면 누구든지 무료로 M&A 전문가로부터 1:1 상담을 받을 수 있는 ‘기술확보 상담주간’도 운영한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한팩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한국정밀강구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광고_포인트텍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