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4-04 15:09:18
기사수정


▲ 경남도는 한국가스공사 및 도내 조선소와 긴밀히 협력해 수리 설비 보강 및 관련 기술 전수 등 그간 설비·경험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어온 국내 LNG 선박 수리 분야를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기계신문] 경상남도가 올해 한국가스공사가 운용 중인 LNG운반선 12척에 대한 정기수리 물량을 도내 중형조선소인 HSG성동조선해양, 삼강S&C로 유치했다고 밝혔다.


LNG운반선의 정기수리는 안정적인 LNG공급을 위하여 운항 중인 선박을 5년에 2회 정기적으로 조선소에서 검사·수리하는 것을 말한다. 한국가스공사에서 운용 중인 LNG운반선은 총 25척으로 올해 도내 조선소에서 수리할 물량은 12척, 600억 원 규모이다.


그간 한국가스공사는 인건비가 저렴한 싱가포르·말레이시아 등 해외 조선소에 정기수리를 위탁해왔다. 경남도는 이번 수리 물량 확보로 외화유출을 막고 어려움에 처해 있던 중형조선소의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경남도는 도내 중형조선소의 경영정상화, 일감의 안정적 확보 및 고용안정을 위해 박종원 경제부지사를 중심으로 대형조선소, 가스공사 등에 방문하여 물량확보에 전방위로 노력해 왔다. 특히, 한국가스공사 LNG운반선 정기수리 물량을 도내 조선소로 배정받기 위해 지난해부터 한국가스공사를 수차례 방문하여 실무협의와 현장조사 지원 등 역할을 톡톡히 했다.


경남도는 한국가스공사 및 도내 조선소와 긴밀히 협력해 수리 설비 보강 및 관련 기술 전수 등 그간 설비·경험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어온 국내 LNG 선박 수리 분야를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박종원 경남도 경제부지사는 “LNG운반선 일감 확보로 조선업계 일자리 창출은 물론 중형조선소 수리·개조 역량강화 등 도내 조선산업 활력으로 이어질 것”이라며 “이번 수주유치를 계기로 LNG연료추진선, 벙커링선 등 친환경 선박 수리·개조 분야로의 사업다각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경남도는 고성군에 2022년까지 216억 원을 투입하여 수리개조지원센터를 구축하고 공동장비 활용, 수리·개조 엔지니어링 육성 등을 통해 도내 조선소의 수리개조 기술력 확보 및 역량강화에 힘쓸 계획이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현대자동문
서브광고_호진
서브우측_성도FA
서브광고_한일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우측_유성분체기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