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4-08 09:23:32
기사수정


▲ 충북도와 충북과학기술포럼은 7일 충북대학교 오창캠퍼스 융합기술원에서 첨단산업의 필수 소재인 희토류 육성방안 마련을 위한 ‘친환경 희토류 첨단소재 산업육성 전문가 포럼’을 개최했다.



[기계신문] 충북도와 충북과학기술포럼은 7일 충북대학교 오창캠퍼스 융합기술원에서 첨단산업의 필수 소재인 희토류 육성방안 마련을 위한 ‘친환경 희토류 첨단소재 산업육성 전문가 포럼’을 개최했다.


희토류는 우수한 화학성질(열전도·자성)로 전기차 엔진, 배터리, 스마트폰, F-35전투기, 태양광셀, 풍력터빈 등 첨단산업 및 친환경 분야에 활용된다. 국내 희토류 수입액은 약 6,935만 달러 규모이며, 그 중 중국산이 42%를 차지한다.


이번 포럼은 21세기 저탄소 녹색성장 시대의 주요 산업인 전기자동차, 이차전지, 풍력 및 태양열로 대표되는 신재생에너지 산업의 필수 소재인 희토류에 대해 자세히 알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고, 산··연이 협업하여 개최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오프라인으로 병행 개최된 이번 포럼에서는 희토류 산업현황 및 생산자와 수요자 입장에서의 희토류에 대한 발제가 진행되었으며, 발제 후 충북의 친환경 희토류 첨단소재 산업육성을 위한 산·학·연 패널토의가 진행되었다.


주요발제 내용으로는 ▲충남대학교 이종현 교수의 희토류 등장과 탄소중립시대 과제를 시작으로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박경태 박사의 국내 희토류 산업현황 ▲지론텍 류홍렬 대표이사의 한국과 호주의 희토류 상생 ▲자화전자 김효준 연구소장의 영구자석의 희토류 수요현황과 전망이 발표되었다.


발표자들은 “현재 주요 국가에서 희토류를 국가 전략자원으로 지정하여 수출을 통제하는 등 자원 무기화 정책으로 세계적으로 무역분쟁을 벌이고 있는 상황”이라며 대외의존형 산업구조 탈피를 위한 차세대 소재부품의 필수 소재인 희토류 포럼을 개최한 것은 충북이 21세기 첨단산업 주도권을 확보하고 지속성장에 기여하는 단초가 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한편, 충북도는 최근 희토류 산업 육성의 주춧돌이 될 다목적방사광가속기 유치,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 지정, 호주ASM 6천만불 투자유치 협약을 체결하는 등 지역특성에 맞는 희토류 생산기지 구축으로 후방산업 육성과 밸류체인 확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충북과학기술포럼 남창현 회장은 “이번 포럼을 계기로 충북의 희토류 산업이 우리나라 희토류 산업의 중심이 될 것으로 생각된다며 희토류가 충북의 미래 신성장 산업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최근 다목적방사광가속기 유치,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 지정, 호주ASM 투자유치 협약 등 충북에 희토류 산업을 육성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찾아오고 있다”며 “이번 포럼에서 논의·제시된 다양한 육성 방안들이 향후 충북의 희토류 산업을 한 단계 더 발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한팩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한국정밀강구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광고_포인트텍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