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9-12 09:21:01
기사수정


▲ 경남도는 고용노동부와 함께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기계신문] 경상남도는 고용노동부와 함께 추진하는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 운영으로 도내 일자리 대책 사업이 순항 중이라고 밝혔다.


올해 총 104억 원이 투입된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은 도내 고용위기 우려지역을 위한 종합적인 일자리대책으로 ▶도내 실직자 대상 재취업 역량강화 교육 ▶고용안정 선제대응 지원센터 운영 ▶고용장려금 지급 ▶주력 및 신성장산업 기업 대상 애로기술 해소 및 근무환경 개선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올해 총 1,245명이 참가하여 이 중 568명을 최종 취업으로 이끈 ‘고용안정 선제대응 지원센터’의 활약이 두드러진다. 지원센터는 퇴직자와 구직자의 취업성공을 위하여 심리안정 프로그램·취업지원프로그램·모의면접·이력서 코칭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당사자와의 충분한 초기상담을 통해 1:1 맞춤형 서비스가 제공되며, 취업 후에도 기업과 협력채널을 구축하여 취업자를 전방위적으로 지원한다. 뿐만 아니라 실직으로 재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퇴직자와 그 가족 구성원을 위해 심리안정 프로그램도 올해 290명에게 제공하였다.


지역 고용창출의 선제적 대응을 위한 사천·김해에서의 역할도 빼놓을 수 없다. 현재 항공고용위기지역인 사천지역에서 사천고용복지플러스센터와 협업하여 월 2회 이동상담창구를 운영하고 있으며, 중장년희망일자리센터와 연계하여 생애경력설계프로그램도 진행하고 있다.


김해지역에서도 매월 2회씩 전문상담사를 파견하여 이동상담창구를 운영하고 있으며, 취업지원을 위해 김해고용복지플러스센터와 연계해 구인·구직 만남의 날 행사도 진행하였다.


지난 3월에는 쿠팡 미니채용박람회, 4월에는 LG전자 구인·구직 만남의 날을 개최하였다. 특히 쿠팡의 경우 매월 정기적으로 지원센터에서 현장면접 및 구직상담을 진행하고 있으며, 구직자들의 안전한 취업지원을 위한 비대면 면접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고용위기퇴직자를 고용한 도내 기업에 월 100만원씩 3개월간 채용장려금을 지원하여 지역 내 일자리 종합지원기관으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김일수 경남도 일자리경제과장은 “앞으로도 고용안정 선제대응 지원센터가 퇴직자들의 고용안전망 역할은 물론 경남도의 신성장산업 전환에 필요한 전문인력 양성을 지원하는 일자리 종합지원기관으로서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현대자동문
서브광고_호진
서브우측_성도FA
서브광고_한일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우측_유성분체기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