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9-15 10:43:21
기사수정


▲ 지난 5월 대우조선해양이 모나코 선사인 에네티(Eneti)로부터 수주한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 조감도



[기계신문] 두산중공업은 대우조선해양과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박(Wind Turbine Installation Vessel)에 사용되는 기자재인 랙앤코드(Rack & Chord)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두산중공업은 2023년까지 총 156개의 랙앤코드를 공급할 예정이다.


랙앤코드는 해상풍력설치선의 승강형 철제 다리(Jack-up leg)를 구성하는 핵심 구조물로, 선체와 풍력발전기 포함 최대 약 3만 7,250톤에 달하는 중량을 들어올리고 지지할 수 있는 높은 강도가 요구된다. 랙앤코드는 개당 길이 9m, 중량은 약 25톤이며 톱니 모양의 랙(Rack) 부분에는 두께 250mm의 특수강이 사용된다.


해상풍력설치선은 바다 위에 풍력발전기를 조립해 설치하는 데 사용하는 전용 선박으로, 승강형 철제다리(Jack-up leg)를 해저에 내려 선박을 해수면 위로 부양시켜 고정한 뒤 대형 크레인으로 해상풍력발전기를 설치한다.



▲ 두산중공업이 국산화에 성공한 랙앤코드(Rack & chord). 톱니 모양 부분이 랙(Rack), 랙(Rack)을 둘러싸고 있는 원형 강관 부분이 코드(Chord)로, 해상풍력설치선의 승강형 철제 다리(Jack-up leg)를 구성하는 주요 구조물이다.



두산중공업은 염분, 저온(-40℃) 등 바다의 다양한 환경에 맞춰서 내식성과 내충격성을 보유한 고강도 특수소재를 개발해 지난 7월 국제 선박 인증기관으로부터 특수소재 인증을 획득했다.


두산중공업 나기용 부사장은 “두산중공업이 보유한 발전∙해양용 특수강 소재 개발 역량과 제작 경험을 활용해 그동안 외산에 의존하던 랙앤코드 국산화에 성공했다”며 “앞으로 조선업계에 특수강 소재를 안정적으로 공급하면서 늘어나는 수요에 맞춰 사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전 세계적으로 해상풍력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는데 따라 해상풍력설치선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 영국의 해운·조선 시장 분석업체 베셀즈밸류에 따르면, 향후 10년 동안 약 100척 이상의 해상풍력설치선이 필요할 것으로 전망된다.


2005년부터 풍력사업을 시작한 두산중공업은 국내 해상풍력 최대 공급 실적을 보유한 기업으로, 최근 해상풍력 수주물량 증가에 대비해 풍력2공장을 준공했다. 또한 3MW급, 5.5MW급 해상풍력발전기 모델을 보유하고 있으며, 8MW급 모델은 2022년 상용화 예정이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현대자동문
서브광고_호진
서브우측_성도FA
서브광고_한일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우측_유성분체기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