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9-27 09:29:00
  • 수정 2021-09-27 09:52:39
기사수정


▲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국제전기통신연합(ITU)이 29일(수) 온라인으로 개최하는 ‘AI for Good 2021’에서 ETRI의 다양한 인공지능 융합 혁신기술에 대한 중장기 전략과 기술을 전시·발표한다.



[기계신문]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국제전기통신연합(ITU)이 오는 29일(수) 온라인으로 개최하는 ‘AI for Good 2021’에서 AI 실행전략 목표 이행과 관련, 국제적 협력과 기술개발 전략을 제시하고 ETRI의 다양한 인공지능 융합 혁신기술에 대한 중장기 전략과 기술을 전시·발표한다.


이번 행사에서 ETRI는 인공지능 융합 기술에 대한 ETRI 2035 중장기 전략을 제시, 4개 핵심기술 개발 성과 발표 및 별도 기술전시를 진행한다. 이로써 인공지능 관련 해외 기업 등과 협력의 장을 마련, 한국형 AI 융합 기술 발전에 기여하고 세계화를 추진한다는 취지와 포부를 밝힌다.


ETRI가 공개하는 ‘ETRI가 만드는 2035 미래상’은 개인, 사회, 산업, 공공 등 국가를 구성하는 4대 분야 지능화를 위해 신개념 형상을 도출하고 2035년까지 발전 방향과 핵심기술에 대한 로드맵을 제시한다.


연구원은 4개 핵심기술 개발 성과로 인공지능 기반 드론을 이용한 비대면 라스트마일 배송 기술 디지털 트윈 기반 지하 인프라 전주기 관리 기술 분산 카메라 연동형 산불 감지 인공지능 기술 인공지능 기반 비디오 감시 기술 등을 선보인다.


마지막으로 ‘자율주행기반 미래 교통’이라는 주제로 온라인 전시회를 통해 ETRI가 개발한 운전석이 없는 자율주행 셔틀버스인 ‘오토비’를 소개한다.


또한, ETRI는 인공지능 분야 국제표준화 정책위원회 활동을 통한 한국의 영향력 확대를 위해 노력 중이다. 인공지능 핵심인프라·융합·응용 표준 개발을 통한 국제표준화 주도권 확보를 목표로 ‘인공지능 표준전문연구실’ 과제를 수행 중이다. 연구진은 이번 행사의 주요 기술을 국제표준으로 연계해 표준화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ETRI는 지난해 ETRI 인공지능 실행전략을 통해 AI 서비스 기술 혁신 AI 혁신 생태계 기반 마련 신뢰성 있는 AI 활용이라는 3대 전략목표를 설정하고 연구개발을 추진 중이다.


ETRI 김명준 원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ETRI는 디지털 뉴딜 2.0 정책에 부합하는 인공지능에 대한 중장기 기술전략을 제시하고 다양한 인공지능기반 융합 혁신기술을 선보임에 따라 국내 개발 기술의 국제화에 앞장서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ITU의 ‘AI for Good Global Summit’ 행사는 지난 2017년부터 개최되어 왔으며 건강·교육·에너지·환경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인공지능 기술을 기반으로 사회문제 및 글로벌 문제해결에 이바지하기 위한 국제 회의체다.


이 행사는 소비자 가전 분야의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모바일 분야의 이동통신산업전시회(MWC), 디지털 멀티미디어 분야의 국제가전박람회(IFA)와 버금가는 인공지능 기술 분야의 대표적인 행사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하여 2020년부터는 온라인으로 개최되고 있으며, ETRI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인공지능 기술 기반의 주요 기술을 선보인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지지엠
서브우측_댄포스
서브우측_넥스트펌프
서브우측_다셀
서브광고_인컴기술
서브광고_삼익정공
서브광고_서은에프에이
서브우측_성헌
서브우측_서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