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1-20 15:44:34
  • 수정 2022-01-20 15:45:34
기사수정


▲ 인천 항공우주산학융합원 내에 드론과 도심항공교통(UAM) 등 항공모빌리티의 비행체 개발과 검증에 필요한 ‘도심항공교통 실내 테스트실’이 구축됐다.



[기계신문] 인천광역시와 항공우주산학융합원은 드론과 도심항공교통(UAM) 등 항공모빌리티의 비행체 개발과 검증에 필요한 ‘도심항공교통 실내 테스트실’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송도 항공우주산학융합원 1층에 위치한 테스트실은 비행체의 움직임을 측정하는 공간과 운용자를 안전그물망으로 분리하여 비행체 제어상실 또는 추락 등 위험 상황에서 운용자의 안전을 확보했으며, 드론 및 도심항공교통 비행체의 개발에 필수적으로 요구되는 시험 및 분석환경과 측정된 데이터를 무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초당 700회를 촬영하는 적외선 카메라 8대와 동영상 카메라 1대가 비행체의 동작을 면밀하게 측정하고, 측정된 데이터를 거리, 각도 등 정량적인 수치로 산출하여 육안으로 비행체를 관찰하던 방식보다 비행체의 운동을 더욱 정밀하게 분석할 수 있다.


또한, 분석된 데이터를 토대로 이·착륙, 선회 등 비행체의 다양한 움직임을 제어하는 소프트웨어를 개발이 가능해짐에 따라 드론과 도심항공교통 비행체 개발에 필요한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도심항공교통에 활용되는 비행체 개발에서는 축소기를 통해 비행체 제어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이를 시제기(試製機)에 적용하는 등 다양한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러한 시설은 기업, 대학 등에서 자체 연구개발 목적으로 구축한 사례는 있으나, 지자체에서 예산을 지원하여 공동 및 무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구축한 것은 국내 첫 사례다.



▲ 실내 비행 테스트 분석 결과



인천시는 2021년부터 도심항공교통 실증도시·선도도시를 목표로 도심항공교통 실증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공역분석 및 실증노선 설계 등을 수행하여, 도심항공교통 3D 가상 디지털트윈 플랫폼을 구축한 바 있다.


한편, 올해부터는 통신전파, 기상환경 등 실증환경 검증과 임시 버티포트 구축 등 실증 인프라를 조성하고, 글로벌 도시간 협력 네트워크(GURS)를 구축하여 도심항공교통 산업을 본격적으로 지원 및 육성할 계획이다.


참고로, GURS(Global UAM Regional Summit)는 인천시에서 추진하는 UAM 선도도시 간 협력 네트워크의 약칭으로 2021년 11월 인천-로스엔젤레스 간 UAM 분야 협력체계를 구축했으며, 향후 싱가포르, 파리 등으로 협력 네트워크를 확대 추진할 예정이다.


안광호 인천시 항공과장은 “이번에 구축한 테스트실을 기업과 대학, 연수소 등에 무상 제공하고, 비행기체 및 비행제어 소프트웨어 개발을 지원할 예정”이며 “향후 인천의 도심항공교통 산업 생태계를 구축하고, 글로벌 실증도시·선도도시로 도약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호진
서브우측_성도FA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우측_유성분체기계
서브광고_한국분체기계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