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3-17 13:45:38
  • 수정 2022-03-17 13:46:14
기사수정


▲ 이차전지 분야 중소·중견 소재·부품·장비 기업에 투자하는 2,000억 원 규모의 펀드가 출시되어 올해 1분기 중 본격 투자가 개시된다.



[기계신문] 이차전지 분야 중소·중견 소재·부품·장비(이하 소부장) 기업에 투자하는 2,000억 원 규모의 펀드가 출시되어 올해 1분기 중 본격 투자가 개시될 예정이다.


17일 서울 코엑스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소부장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펀드에 출자하는 삼성SDI·SK온·LG에너지솔루션 등 배터리 3개사, 투자운용사(파라투스인베스트먼트), 산업기술평가관리원, 한국전지산업협회가 참석한 가운데, ‘이차전지 R&D 혁신펀드(이하 이차전지 펀드)결성식이 개최됐다.


펀드의 투자자는 정책자금 300억 원, 배터리 3사 출자금 200억 원, 기관투자자 등 민간 출자 1,500억 원으로 구성된다.


펀드는 예상치였던 800억 원보다 2.5배 많은 2,000억 원을 모집했다. 당초 산업통상자원부와 운용사는 정책자금과 배터리 3사의 출자금 500억 원이 旣확정된 가운데, 민간투자 참여규모를 300억 원 수준으로 예상하여 총 800억 원 규모의 펀드가 조성될 것으로 기대했다.


그러나 기관투자자 모집과정에서 급성장하고 있는 이차전지 산업에 대한 뜨거운 관심이 이어지면서 민간투자 금액이 당초 300억 원을 크게 웃도는 1,500억 원이 조성되면서 최종규모는 2,000억 원으로 확정되었다.


이차전지 펀드의 운용기간은 8년으로, 펀드는 이차전지 분야의 유망 중소·중견 소부장 기업들의 지분에 투자하게 된다. 기업당 50~100억 원의 투자가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되며, 펀드 운영기간 동안 총 30여개의 기업에 투자될 것으로 예상된다. 1분기 내 국내 이차전지 소부장 기업에 대한 첫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


이번 이차전지 펀드는 ❶ 기술 잠재력을 위주로 평가해 투자하며, ❷ 이를 위해 전문기관이 참여해 기술컨설팅을 지원하고, ❸ 규모는 작으나 유망한 기업들이 펀드 자금을 통해 충분한 성장기회를 확보할 수 있도록 장기간에 걸쳐 자금을 회수하는 것이 특징이다.


산업통상자원부 문승욱 장관은 “이차전지 분야에서 우리 기업들은 이미 배터리 3사를 중심으로 전세계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면서 “그간은 배터리 기업들의 외형적 성장을 탄탄히 받쳐줄 수 있는 소부장 기업들의 동반 성장이 아쉬웠었지만, 이번 펀드를 계기로 우리의 이차전지 산업 경쟁력에 걸맞는 국내 소부장 생태계도 조성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문 장관은 “소부장 기업 육성을 위해서는 정부자금 투입만으로 한계가 있는 만큼, 이번 민간 금융기관 투자 참여 → 기술전문기관의 투자 검토 → 중소기업의 R&D 투자의 협력모델이 소부장 기업육성에 좋은 선례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하이스틸_서브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포인트텍
서브우측_케이엔테크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