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4-08 09:17:42
기사수정


▲ 오희근 콘티넨탈오토모티브코리아㈜ 대표는 지난 7일 이한규 경기도 행정2부지사와 분당글로벌R&D센터 내 미래차연구소 설립에 관한 온라인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기계신문] 글로벌 자동차 기술기업 콘티넨탈이 약 590억 원을 투자해 경기도 성남시 분당글로벌R&D센터에 미래차연구소를 설립한다.


이와 관련, 오희근 콘티넨탈오토모티브코리아㈜ 대표는 지난 7일 이한규 경기도 행정2부지사와 경기도 북부청사에서 온라인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마틴 행켈만(Martin Henkelmann) 한독상공회의소 대표가 참석해 축사를 전했다.


콘티넨탈오토모티브코리아는 분당글로벌R&D센터 2개 층(2,809㎡)에 미래차연구소를 설립해 차량용 5G 통신부품, 탑승객 모니터링 시스템 등 자율주행 소프트웨어와 에어백 등 안전부품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현재 성남 판교, 세종 등 기존 사업장에 흩어져 있는 고급 연구 인력을 모으고 40명의 연구원을 신규 채용해 5년 이내 총 130명이 미래차연구소에서 근무할 예정이다. 세계 최초로 GM에 차량용 5G 통신부품을 납품한 콘티넨탈은 미래차연구소에서 국내 첫 상용화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지난 2020년 6월 투자정책 혁신 방향을 수립해 글로벌 미래차 기업 유치에 집중해 왔다. 같은 해 9월 한독상공회의소와 함께 독일계 외국인 투자기업을 대상으로 공동 투자유치 활동을 전개하던 중 콘티넨탈의 연구소 통합·이전 계획을 파악하게 됐다. 이후 경기도는 첨단외국인투자기업의 연구소 유치를 위해 마련한 분당글로벌R&D센터 내 콘티넨탈의 입주를 적극 지원했다.


오희근 콘티넨탈오토모티브코리아 대표는 “콘티넨탈 미래차연구소 설립에 많은 도움을 주신 경기도에 감사드린다”며 “콘티넨탈의 성장은 물론 경기도 고용 활성화와 국내 자동차산업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이한규 경기도 행정2부지사는 “경기도는 글로벌 자동차 생산 주요국인 한국의 중심으로, 경기도자율주행센터 같은 인프라 구축은 물론 미래차 글로벌 기업유치에 힘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번 협약이 경기도내 40여개 중소기업과의 협업으로 이어져 국내 자동차산업의 뿌리를 더욱 튼튼하게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1871년 독일 하노버에 설립된 콘티넨탈은 자동차 타이어 기업으로 세계적 명성을 지니고 있다. 최근에는 자율주행자동차, 첨단 운전자보조 시스템 개발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지난해 약 338억 유로(한화 45조원)의 매출을 달성했으며, 현재 58개국에서 약 19만 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콘티넨탈오토모티브코리아는 1997년 설립 후 현재 성남시 판교에 본사를 두고 약 320명의 직원이 국내외 주요 완성차기업에 차량용 통신과 자율주행 안전부품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2001년부터 경기도내 자동차 부문 중소기업과 새싹기업 40여 개사와 협력해 연구 사업을 추진 중이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_엑센티어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호진
서브우측_성도FA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한국분체기계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