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4-10 11:59:31
기사수정


▲ ㈜호진의 ‘소형 CNC선반’은 오토 언로딩 타임을 약 50% 감축시켜 생산성을 극대화하여 가공단가 경쟁력을 높였고, 설비의 소형화로 작업장 공간 효율성을 상승시킬 수 있다.



[기계신문] ㈜호진 박일영 대표는 자동차부품 제조 기업에 오랜 기간 근무하며 단조품 2차 가공 시 기존 사용 설비의 현장 사용에 불합리한 점을 연구하게 되었다.


기존 CNC선반은 정밀도는 높지만 속도가 느리고 대형 사이즈로 현장의 공간을 많이 차지하며, 유압식 프로콘 선반은 정밀도가 떨어지고 제품 세팅 시 초보자가 사용하기에는 어려움과 불편함이 많았다.


당시 일본산 소형 CNC선반은 많았지만 국내 소규모 제조사업장에서 사용하기에는 비용 부담이 매우 커, 소규모 사업장에 맞는 저비용 고성능 소형 CNC선반 개발을 시작하게 되었다.


이렇게 탄생한 ㈜호진의 ‘소형 CNC선반’은 오토 언로딩 타임을 약 50% 감축시켜 생산성을 극대화하여 가공단가 경쟁력을 높였고, 설비의 소형화로 작업장 공간 효율성을 상승시킬 수 있다.


개발 초기 당시, 고가의 일본산 컨트롤시스템을 적용하기에는 제품 가격에 영향을 미쳐 어려움을 겪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방법으로 모색한 끝에 ‘모션컨트롤시스템의 PC제어화’를 통해 보다 합리적 방식을 채택할 수 있었다.


호진은 기계설비 개발과 개발 제품을 활용한 부품임가공을 동시에 영위하고 있어, 제품을 직접 사용하면서 지속적인 연구개발이 이루어져 사용자 입장에서 설비 업그레이드가 계속되고, 기존 구매 사업장에는 신속한 A/S 대응체계를 갖출 수 있었다.


박일영 대표는 “최근 원자재 가격 및 인건비 상승 등 경영비용에 부담을 느끼는 기업이 늘어나면서 고효율 저비용 ‘소형 CNC선반’으로 교체하려는 신규 문의가 증가하고 있다”면서 “현재 생산하고 있는 제품에 안주하지 않고 꾸준한 시장조사 및 연구개발로 단조품 2차 선삭가공에 보다 최적화된 소형 CNC선반을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시프티
서브광고_유니팩시스템
서브광고_지지엠
서브우측_넥스트펌프
서브광고_한국니들베어링
서브광고_제이와이테크
서브광고_삼익정공
서브광고_서은에프에이
서브우측_성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