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4-11 09:41:29
기사수정


▲ 정부는 삼성, LG전자, 한전KDN 등 대기업·공공기관의 도움을 받아 스마트공장을 구축할 중소기업을 모집한다.



[기계신문] 중소벤처기업부‘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지원사업’ 도입기업을 모집한다.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하는 ‘주관기관’은 지난 1월부터 모집하고 있었으며, 1차로 삼성(삼성전자, 삼성전기, 삼성SDI), LG전자, 한국수력원자력, 한전KDN, 한전KPS, 부산항만공사 등 6개 기관의 참여가 확정됐다.


한편, ‘도입기업’ 모집은 주관기관별 계획에 따라 각각 진행되며, 삼성과 LG전자가 4월 11일(월)부터 모집을 시작하고 한국수력원자력, 한전KDN, 한전KPS, 부산항만공사 등 나머지 4개 기관도 순차적으로 모집한다.


해당 사업의 지원방식은 정부와 주관기관의 지원 비율에 따라 크게 ▲유형1(기초, 고도화1, 고도화2)과 ▲유형2(소기업 전용)로 나눠진다.



▲ 유형별 지원 내용



유형1은 정부지원금 비율이 최대 30%, 민간부담금(주관기관+도입기업)의 비율은 최소 70%이며, 정부지원금은 고도화 단계에 따라 기초 4.2천만 원, 고도화1 1.2억 원, 고도화2 2.4억 원을 상한액으로 지원한다.


민간부담금은 구체적으로 대기업 등 주관기관이 30% 이상 부담하고 도입기업은 최대 40%만 부담하게 되어, 도입기업은 비교적 적은 부담으로 스마트공장을 구축할 수 있다.


유형2는 스마트공장 도입에 대한 진입장벽을 낮추고자 소기업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기초단계의 소액지원(최대 2천만 원) 사업이다. 정부와 주관기관이 각각 50%씩(각각 최대 1천만원) 부담해 도입기업은 별도의 구축비 부담 없이 간이 스마트공장을 구축할 수 있다.



▲ 유형별 지원 조건 ※ 주관기관에 따라 지원금액은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음



2021년에는 삼성, 현대자동차그룹, LS일렉트릭, 포스코 등 대기업 9개사와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전력공사, 한국서부발전 등 23개의 공공기관이 참여해 총 270억 원 출연금으로 약 1,000개사에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했다.


그 결과, 제조현장의 생산성과 품질은 개선되고 반대로 원가는 절감되는 등 중소기업의 제조경쟁력이 향상됐으며, 덩달아 고용과 매출이 증가하고 산업재해는 줄어드는 성과도 거뒀다.



▲ 지원 우수 사례(노하우 확산)


▲ 지원 우수 사례(K-방역 지원)



스마트공장 도입을 희망하는 기업은 원하는 주관기관에 따른 일정에 맞춰 스마트공장 1번가 사이트에서 신청하면 되고, 해당 사업에 참여 시 유의사항, 세부적인 지원사항 등에 대한 문의는 중소기업통합콜센터를 통해 가능하다.



▲ 주관기관별 모집 규모 및 일정(1차, 6개사)



아울러, 주관기관은 오는 6월까지 지속 모집할 예정이며, 이후 추가된 주관기관들의 지원을 받을 도입기업도 계속 모집해서 올해에는 총 1,000개사 이상의 중소기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시프티
서브광고_유니팩시스템
서브광고_지지엠
서브우측_넥스트펌프
서브광고_한국니들베어링
서브광고_제이와이테크
서브광고_삼익정공
서브광고_서은에프에이
서브우측_성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