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4-28 17:40:17
기사수정


▲ 경남도는 28일(목) 김해시 한국기계연구원의 LNG·극저온 기계기술 시험인증센터에서 액화수소 기자재의 국산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기계신문] 경남도는 28일(목) 김해시 한국기계연구원의 LNG·극저온 기계기술 시험인증센터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액화수소 기자재의 국산화를 위한 본격 채비에 나섰다.


김해 골든루트산업단지 내에 위치한 LNG·극저온 기계기술 시험인증센터는 한국기계연구원 산하 조직으로 2014년에 설립되어 LNG·극저온 핵심 기자재의 성능 평가와 시험인증을 해오고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그간의 극저온 기술활용 경험을 토대로 액화수소 기자재 국산화를 위한 연구개발과 수소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게 된다.


이날 협약식에는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과 김석기 김해시장 권한대행을 비롯해 박상진 한국기계연구원장, 노충식 경남테크노파크 원장과 하이에어코리아, 디케이락, 엔케이대하 등 김해·부산에 소재하고 있는 수소기업 관계자가 참석했다.


저탄소, 친환경이 새로운 세계 경제질서로 자리잡고 있는 가운데, 해외 선진국들은 수소사회로의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 수소를 영하 253도로 냉각해 만드는 액화수소는 안전성과 운송 효율성이 뛰어나 수소산업의 핵심으로 주목받고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액화수소 장비·시스템의 대부분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이다.



▲ 경남도는 액화수소 기자재와 시스템의 국산화를 추진함으로써 수소산업 생태계를 강화하고 수소산업을 지역의 핵심산업으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전략이다.



이에 경남도는 액화수소 기자재와 시스템의 국산화를 추진함으로써 수소산업 생태계를 강화하고 수소산업을 지역의 핵심산업으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전략이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액화수소 기술협력 및 기술개발 추진 ▲연구개발 성과확산과 연구생태계 기반 구축 협력 ▲기술정보 및 전문인력의 교류 협력 ▲기업지원 네트워크 구축 등이다.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은 “경남은 자동차·조선·항공 등 산업이 집약돼 있어 액화수소와 수소모빌리티산업의 연계, 활용에 강점이 있다”며 “이번 협약으로 액화수소 기술의 국산화에 기여하고, 수소산업이 지역의 핵심산업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관련 기관들과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남도는 지난해 창원에서 착공한 수소 액화플랜트 구축을 지원하여 올 연말에는 국내 최초로 액화수소를 하루 5톤 규모로 생산할 수 있게 된다. 아울러 수소 전주기 거점지역인 창원은 물론, 도내 각 시군별 특화산업과 연계한 균형 있는 수소산업을 육성할 계획이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하이스틸_서브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포인트텍
서브우측_케이엔테크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