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5-08 17:10:49
기사수정


▲ 국토교통부가 화물을 도로운송에서 철도운송으로 전환하는 사업자 또는 화주에게 보조금을 지원하는 전환교통 지원사업을 실시한다.



[기계신문] 국토교통부가 화물을 도로운송에서 철도운송으로 전환하는 사업자 또는 화주에게 보조금을 지원하는 전환교통 지원사업과 관련, 2022년도 사업대상자 선정공모를 5월 9일(월)부터 19일(목)까지 실시한다고 밝혔다.


공모기간 동안 지원한 사업신청 대상자의 도로→철도 전환물량 계획 등에 대한 평가를 거쳐 5월 중 협약사업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아울러 협약사업자에서 탈락한 사업자도 예산의 최대 30% 범위에서 예비사업자로 선정, 사업추진 과정에서 집행잔액 발생이 예상될 경우 보조금을 지원 받을 수 있도록 한다.


철도는 대표적인 친환경 교통수단이지만, 도로운송에서 필요 없는 상·하역 등 환적에 따른 추가 비용부담이 있어 철도물류 활성화를 위한 개선의 필요성이 제기되어 왔다.



▲ 철도는 도로운송에서 필요 없는 상·하역 등 환적에 따른 추가 비용부담이 있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도로에서 철도로 운송수단을 전환함에 따라 발생하는 사회·환경적 편익을 화주 등에 보조금 형태로 돌려주는 전환교통 지원사업을 2010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지난 10년 동안 전환교통 지원사업을 통해 80억 톤·㎞의 화물을 도로에서 철도로 전환하였으며, 이는 3억 그루의 나무를 심는 것과 유사한 탄소배출 저감효과라고 할 수 있다.


올해는 전환교통 지원사업을 확대·개편하여 전체 지원규모를 전년대비 40% 이상 확대하고, 전환교통 보조금 지원단가의 산정기준인 철도수송의 사회·환경적 편익을 2배 이상 인상하여 사업참여의 혜택을 강화한다.


우선, 올해 41억 원의 전환보조금을 지원할 예정으로, 작년 28억 원 대비 46%, 지난 10년 평균 30억 원 대비 36%가 증가한 수준이며, 올해 지원성과에 따라 지원금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전환보조금은 도로와 철도간 운임차액과 사회·환경적 편익 가운데 작은 값으로 산정하는데, 그간 사회·환경적 편익이 도로와 철도 간 운임차액을 보전하지 못할 정도로 낮게 책정되어 철도물류를 유도하는데 충분한 유인이 되지 못한다는 지적이 있었다.



▲ 사회·환경적 편익 변경 전후



이에 사회·환경적 편익을 재산정하여 보조금을 현실화함으로써 철도물류 확대를 위한 기반을 마련한다. 다만, 새로운 철도수송 전환물량 창출을 적극적으로 유도하고자 예년(직전 3개년도 철도수송 평균) 대비 5% 이상 증가한 물량에 대해서만 보조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사업신청은 5월 19일 목요일 18시까지 사업신청서류를 작성하여 한국철도물류협회 전환교통사업팀으로 제출(방문 또는 우편)하면 된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5월 10일(화) 서울 용산역 ITX-6회의실에서 한국철도물류협회 주관 사업설명회를 개최해 관련 업계에 설명하고, 질의응답 등도 이루어질 예정이다.



▲ 전환교통 지원사업 추진절차



국토교통부 강희업 철도국장은 “최근 유럽을 중심으로 탄소국경세가 논의되는 등 생산뿐만 아니라 유통과정에서의 탄소저감이 강조되는 추세에 있다”면서 “세계적인 추세에 발맞춰 철도물류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전환교통 지원사업에 물류업계의 많은 참여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대암정밀
서브우측_청도기공
서브우측_경인엔지니어링
서브우측_원신엠앤알
서브우측_기람
서브우측_미래정공
서브우측_전일유압
서브광고_원테크
서브우측_한국근강도량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