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5-11 14:09:47
기사수정


▲ CJ대한통운은 네이버와 협업 속도를 높여 풀필먼트 서비스를 한층 더 강화해나갈 예정이다. 사진은 군포 풀필먼트 센터 모습



[기계신문] CJ대한통운은 네이버와 협업 속도를 높여 풀필먼트 서비스를 한층 더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11일 밝혔다. CJ대한통운은 기존에 운영 중인 곤지암, 용인, 군포 풀필먼트 센터에 이어 올해 남사와 여주에 센터를 오픈했으며, 향후 수도권을 중심으로 센터를 추가 확보할 예정이다.


풀필먼트는 다양한 셀러들의 상품을 센터에 입점시켜 공동보관, 재고관리, 포장, 배송 등 복잡한 물류 전 과정을 통합 수행하는 서비스다. CJ대한통운은 풀필먼트 센터를 기반으로 네이버의 ‘내일도착’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해 양사간 시너지를 높일 계획이다.


‘내일도착’ 서비스는 24시까지 주문된 상품을 다음날 고객에게 전달해주는 양사의 배송 협력 모델이다. 고객이 15시까지 주문해야 익일 배송되는 일반 택배 서비스와 비교하면 셀러들은 하루 판매시간 확대 효과를, 고객들은 배송시간 단축 효과를 볼 수 있다.


네이버에 따르면, 올해 4월 기준 ‘내일도착’ 물동량은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확대한 작년 6월 대비 약 2.4배 증가했으며, 현재 이 서비스를 이용하는 브랜드 수는 137개로 작년 6월 대비 3.9배 이상 증가했다.


양사는 긴밀한 협력을 통해 ‘내일도착’ 상품 카테고리와 브랜드를 확대해나갈 계획이며, 이에 따라 올해 연말 물동량은 전년보다 3.5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또, 양사는 지난 5월 2일부터 육아, 생필품 등 일부 카테고리를 중심으로 오전 10시까지 주문하면 당일에 배송하는 ‘당일배송’ 베타 테스트를 시작했으며 하반기에는 새벽배송 테스트도 추진할 예정이다.


양사는 물류 운영규모 확대와 함께 첨단기술과 친환경 패키징 도입에도 적극 협력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지난해 11월 경기도 군포에 로봇, AI 기반의 최첨단 스마트 풀필먼트 센터를 구축해 네이버 셀러들의 물류를 수행하고 있다.


AGV(고정노선 운송로봇), AMR(자율주행 운송로봇) 등 로봇이 스스로 상품과 박스 이동 작업을 수행함으로써 물류 효율성이 획기적으로 높아졌다. 또, ‘스마트 패키징’ 기술을 통해 완충재 사용량을 최적화하고 포장에 필요한 모든 소재를 종이로 대체하는 등 친환경 녹색 물류도 적극 실천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앞으로 네이버와 기존 풀필먼트 서비스를 더욱 고도화하는 한편, 신규 셀러들을 확보하기 위해 상호 적극 협력해나갈 계획이다.


안재호 CJ대한통운 이커머스본부장은 “첨단기술과 전국 인프라를 활용한 ‘융합형 풀필먼트’를 통해 시·공간적 제약을 뛰어넘는 품질 높은 물류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네이버와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운영 물량을 대폭 확대하고 새로운 배송 모델을 개발함으로써 고객들에게 더욱 차별화된 배송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시프티
서브광고_유니팩시스템
서브광고_지지엠
서브우측_넥스트펌프
서브광고_한국니들베어링
서브광고_제이와이테크
서브광고_삼익정공
서브광고_서은에프에이
서브우측_성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