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5-12 11:15:16
기사수정


▲ 카본렌즈는 선박에 장착되어 스택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 흐름을 지속적으로 분석·기록, 이 데이터를 육상으로 실시간 전송하는 기능을 한다.



[기계신문] 한국선급(KR)은 지난 9일 이산화탄소 배출량 측정 시스템인 ‘CARBON LENS(카본렌즈)’에 형식 승인(Type Approval)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형식 승인은 재료 및 기기 등에 대하여 선박에 설치하기 전 제품의 형식마다 기준에서 규정한 자료 심사 및 승인 시험을 하고, 만족할 경우 제품이 규정에 적합하다는 것을 제조자에게 증명하는 것이다.


카본렌즈는 싱가포르에 기반을 둔 Marine Technology Solutions사가 개발한 이산화탄소 배출 측정 시스템으로, 한국선급은 자체 가이드라인과 국제해사기구(IMO)의 질소산화물 기술코드(NOx Technical Code)에 따라 형식 승인을 수여하였다.


전 세계적으로 온실가스 규제가 강화되고 있는 가운데, 유럽연합(EU)은 2018년 1월부터 EU 회원국 항만을 입·출항하는 선박에 대해 이산화탄소 배출량, 연료사용량 등의 운항 정보를 제출하도록 하는 규제를 시행 중이다.


IMO에서도 2019년 1월부터 회원국 전체 항만을 입·출항하는 선박에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리포트 제출을 의무화하고 있으며, 오는 11월부터는 탄소집약지수(CII, Carbon Intensity Indicator) 도입을 통해 운항 중인 국제항해선박에 대한 온실가스 감축 조치를 본격화할 예정이다.


따라서 선사들은 각 규제기관에 배출 보고서 제출을 위해서라도 선박의 정확한 이산화탄소 배출 수준 측정은 필수이며, 향후 강화될 온실가스 규제 대응을 위해서도 중요하다.


이번 형식 승인을 받은 카본렌즈는 선박에 장착되어 각 온도와 배기 압력을 고려하여 16개의 스택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 흐름을 지속적으로 분석·기록하고, 이 데이터를 육상으로 실시간 전송하는 기능을 한다.


김연태 한국선급 기술본부장은 “Marine Technology Solutions가 개발한 카본렌즈는 선사의 온실가스 배출 규제 대응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번 공동 프로젝트를 통해 확보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품질의 탈탄소 기술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Marine Technology Solutions 관계자는 “한국선급의 형식 승인을 통해 당사가 개발한 카본렌즈 기술력을 검증 받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의 요구사항을 잘 반영하고 지원하여 탄소 측정 시스템 기술력을 계속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전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대암정밀
서브우측_청도기공
서브우측_경인엔지니어링
서브우측_원신엠앤알
서브우측_기람
서브우측_미래정공
서브우측_전일유압
서브광고_원테크
서브우측_한국근강도량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