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5-17 14:20:55
기사수정


▲ 한국무역협회는 한국인공지능협회와 우수 AI 기술 기업 간 비즈니스 교류회 개최, AI 도입을 통한 산업계 DX 지원, AI 전문인력 양성 등 활동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기계신문] 한국무역협회가 17일(화)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한국인공지능협회와 ‘인공지능(AI) 산업 활성화 및 디지털 전환(DX) 촉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AI 트렌드·산업 적용 세미나 및 DX전략 컨설팅’을 개최했다.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양 기관은 우수 AI 기술 기업 간 비즈니스 교류회 개최, AI 도입을 통한 산업계 DX 지원, AI 전문인력 양성 등 활동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이어 개최된 세미나에서 무역협회 신승관 전무는 “지금까지는 인공지능·빅데이터 등 디지털 기술 자체의 발전이 화두였다면, 이제는 기술과 서비스를 결합한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 창출이 핵심이자 글로벌 경쟁력의 원천”이라며 “DX 관련 세미나 및 컨퍼런스 등을 비롯해 하반기에는 지역을 직접 찾아가는 DX 카라반 사업까지 산업현장에서 디지털 기술이 활발히 활용될 수 있도록 협회가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기조연설에 나선 KAIST 김재철AI대학원 최재식 교수는 “제조 공정의 효율화를 위해 많은 기업들이 디지털 전환에 투자하고 있지만, 실제 현장에서는 운영자의 노하우에 의존해 공정을 진행하고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이제 AI 기술 수준도 굉장히 높아져 산업별 맞춤형으로 적용 가능한 만큼 자사에 맞는 AI 도입 전략을 세운다면 작은 기업도 글로벌 수준의 기업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초음파 데이터를 활용한 AI 설비 이상 탐지사례에 대해 발표한 모빅랩 이원근 대표는 “설비의 유지보수는 사후보전·예방보전·예지보전으로 나뉘는 데, 그 중 가장 중요한 것은 고장을 예방하는 ‘예지보전’”이라면서 “여러 가지 예지보전 기술 중에서도 초음파 기반 기술이 이상현상을 가장 빨리 감지하며, AI 스스로 데이터 수집과 고장 예측 및 원인 분석까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AI 산업 적용 DX전략 컨설팅’에서는 이선용 산업정책연구원 연구교수, 금득규 유한대 인공지능융합학과 교수 등 인공지능 전문가 9명이 참여해 인공지능 데이터 활용법 등 우리 기업들의 DX전략 수립을 위한 자문을 제공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유성분체기계
서브광고_삼익정공
서브광고_유니팩시스템
서브광고_지지엠
서브우측_넥스트펌프
서브광고_한국니들베어링
서브광고_제이와이테크
서브광고_서은에프에이
서브우측_성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