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6-13 13:43:34
기사수정


▲ 임대산업단지는 중소기업, 외국인투자기업, 해외 유턴기업 등의 입지비용을 줄여 기업이 안정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장기간 저렴한 임대료로 임대하는 산업단지이다. 사진은 석문국가산업단지 조감도



[기계신문]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올해 하반기 석문국가산업단지 등 전국 4개소 임대산업단지에서 28개 필지(190천 ㎡)를 공급할 예정으로, 입주기업에 대한 임대료 감면도 연말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임대산업단지는 중소기업, 외국인투자기업, 해외 유턴기업 등의 입지비용을 줄여 기업이 안정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장기간 저렴한 임대료로 임대하는 산업단지이다.



▲ 지구별 위치도



LH는 전국 30여 곳에서 임대산업단지를 운영하고 있으며, 연간 조성원가 1~3 %의 저렴한 임대료로 5년 단위로 최장 50년까지 임대할 수 있어 기업들의 선호도가 높은 편이다.


하반기 공급 대상 토지는 석문국가산업단지 17필지(124천 ㎡) 정읍첨단산업단지 6필지(39천 ㎡) 포항블루밸리산업단지 4필지(14천 ㎡) 밀양사포산업단지 1필지(13천 ㎡)이다.



▲ 2022년 임대산업단지 공급계획 *임대료는 부가세 별도이며 ㎡당 임대료는 위치에 따라 변동될 수 있음



연간 임대료는 ㎡당 2,034원~8,224원이며, 각 산업단지 및 대상필지 위치에 따라 상이하다. 입주할 수 있는 대상기업도 산업단지별로 구분된다. 밀양사포 산업단지(9월 이후)를 제외한 나머지 산업단지는 올해 하반기 중 언제든지 계약 및 입주 가능하다.


특히, 공급물량이 가장 많은 석문국가산업단지는 ㎡당 연간 임대료가 약 6,530원으로 저렴하고 서울에서 102 km로 수도권 경계(서해안고속도로 송악 IC에서 15 km, 평택항과 20 km 거리)에 입지하고 있으며, 대전-당진 간 고속도로를 통한 교통연계성이 양호하다.


대상 필지, 면적, 임대료 등 세부사항은 LH 각 지역본부 (토지)판매 부서로 연락하면 된다.


한편, LH는 코로나19로 자영업자 등 소상공인들의 경제적 부담이 누적되는 상황을 고려해 6월 종료 예정이던 임대료 감면 기한을 올해 연말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 지구별 위치도



2020년 5월부터 LH는 임대료를 25 % 인하해왔고, 지난해부터는 입주기업에 대한 임대료 부과기간을 6개월에서 3개월로 단축해 기업의 부담을 줄였다. 또한, 임대기간 만료 시 공장 등 건축물 철거를 담보하기 위한 철거이행보증금을 50 % 인하하는 등 입주기업의 부담을 줄이기 위한 다양한 대책을 시행해왔다.


지금까지 입주기업을 대상으로 한 임대료 감면으로 총 201개사에 80억 7천만 원을 지원했으며, 이번 조치로는 167개 입주기업이 14억 4천만 원의 임대료를 추가 감면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박동선 LH 지역균형발전본부장은 “코로나19로 피해를 받은 소상공인의 경제 회복과 새로운 도약을 지원하기 위한 정부의 노력에 적극 동참하고자 추가 지원 대책을 마련하게 됐다”며 “코로나 피해상황에 따라 기업 맞춤형 지원을 앞으로도 계속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대암정밀
서브우측_청도기공
서브우측_경인엔지니어링
서브우측_원신엠앤알
서브우측_기람
서브우측_미래정공
서브우측_전일유압
서브광고_원테크
서브우측_한국근강도량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