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6-15 13:38:43
기사수정


▲ 포스코홀딩스와 SK온이 15일(수)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사진 전경)에서 ‘이차전지 사업의 포괄적 업무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기계신문] 포스코홀딩스와 SK온이 15일(수)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포스코홀딩스 유병옥 친환경미래소재팀장(부사장), SK온 지동섭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차전지 사업의 포괄적 업무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협약식에서 양사는 리튬, 니켈, 코발트 등 이차전지 원소재부터 양·음극재, 리사이클링에 이르기까지 전 밸류체인에 걸쳐 공동으로 프로젝트를 발굴하고 협력하기로 했다.


공급망 문제가 현안으로 부상한 가운데 리튬, 니켈, 양·음극재, 리사이클링 등 이차전지소재 사업 전반을 다루고 있는 포스코그룹과 글로벌 배터리 시장점유율을 급속도로 높이고 있는 SK온이 공동 대응체계를 구축한다는 것이다.


양사는 또 SK온의 이차전지 생산에 대한 중장기 확장계획을 공유하고, 이에 따른 포스코그룹의 소재 확대공급에 대해서도 협의했다.


향후 양사는 실무그룹을 결성해 해외 사업 확장을 위한 중장기 전략 리튬, 니켈 등 원소재 부문 투자 양극재 개발 로드맵 음극재 공급량 확대 폐전지 수거 네트워크 공동 구축방안 등을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


포스코홀딩스 유병옥 친환경미래소재팀장은 “리튬, 니켈, 양·음극재 등 이차전지소재 분야의 강점을 보유한 포스코그룹과 전기차 배터리 분야에서 점유율을 확대해 나가고 있는 SK온의 사업 협력으로 국내 배터리 산업의 경쟁력을 한층 높여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K온 지동섭 대표는 “포스코그룹이 보유한 높은 역량 및 인프라와 SK온의 기술력이 시너지 효과를 일으킨다면 한국 배터리산업의 경쟁력을 더욱 키울 수 있을 것”이라며 “적극적 협력을 통해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서 한국의 위상을 높이는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포스코홀딩스는 올해 3월 아르헨티나에 이차전지 원소재인 리튬 생산 공장을 착공하고, 지난달에는 전고체 배터리 전문기업인 대만 프롤로지움에 지분 투자, 올해 초에는 고체전해질 생산 법인 포스코JK솔리드솔루션을 설립하는 등 이차전지소재 사업 역량을 지속 강화해 나가고 있다.


SK온은 세계 최초로 고성능 하이니켈 배터리를 연속해서 개발·양산하는데 성공하는 등 탁월한 기술력과 제조역량을 바탕으로 2019년 10위권이던 글로벌 시장 점유율을 현재 5위까지 끌어올렸다.


지난해에는 전고체 배터리 선두 기업인 미국 솔리드파워 지분을 확보하고, 향후 공동 개발을 통해 차세대 배터리를 양산하기로 하는 등 미래 배터리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_신성이엔지
서브우측_한팩
서브우측_서형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광고_브러쉬테크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