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6-17 09:46:13
기사수정


▲ 현대커머셜은 지난 2011년부터 현대차그룹과 함께 협력사의 운영자금, 설비투자비 등을 지원하는 ‘동반성장펀드’를 운영하고 있다.



[기계신문] 기업금융 전문 회사 현대커머셜이 현대차그룹 협력사를 대상으로 상생금융 확대에 나선다.


현대커머셜은 지난 2011년부터 현대차그룹과 함께 협력사의 운영자금, 설비투자비 등을 지원하는 ‘동반성장펀드’를 운영하고 있다. 지금까지 300여 기업에 3.2조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통해 협력사들의 안정적인 경영 활동을 돕고 있다.


‘동반성장펀드’를 이용하는 협력사는 일반적으로 금융권에서 취급하는 부동산과 같은 담보물이 없거나 외부신용등급이 낮은 수준이라도, 미래의 현금 흐름을 판단할 수 있는 장래매출채권이나 금형설비를 담보로 필요한 자금을 낮은 금리에 신속하게 이용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최근 현대커머셜은 차량용 내부 인테리어 부품을 생산하는 협력사에 장래매출채권을 담보로 60억 원의 신규 대출을 제공하고, 차량용 전자장비을 생산하는 협력사에는 생산설비를 담보로 100억 원 규모의 4년 장기대출을 지원하는 등 협력사와의 동반성장과 상생경영을 적극 실천하고 있다.


현대커머셜 관계자는 단순히 협력사의 규모나 외부신용등급을 보고 금융지원 여부를 판단하는 수준에 머무르지 않고, 매출의 안정성과 기술력, 자동차부품산업의 경기 흐름 등 비재무적인 항목을 결합한 자체 평가모형을 기반으로 업계 특성에 맞는 다양한 금융상품을 운영하고 있다며 최근에는 협력사의 미래차 대응 수준을 심사 항목에 추가 반영하는 방향으로 평가모형을 개선해 상생금융 지원 대상 및 규모를 확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_엑센티어
서브광고_호진
서브광고_에이텍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우측_성도FA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한국분체기계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서브광고_제이와이테크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