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6-17 09:57:31
기사수정


▲ 지난 16일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열린 고망간강 소재 LNG 연료탱크 탑재식에서 양사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기계신문]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16일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박두선 사장과 포스코 기술연구원 최종교 전무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고망간강 소재 LNG(액화천연가스) 연료탱크를 초대형 원유운반선에 설치하는 탑재식을 개최했다.


지금까지 영하 163℃ 극저온의 액화천연가스를 견디는 화물창과 연료탱크의 소재는 인바(니켈 합금강)나 알루미늄, 스테인리스강 등을 사용해 왔다. 하지만 이들은 높은 가격과 까다로운 작업공정, 낮은 강도 등의 단점을 갖고 있었다.


이번에 탑재식을 가진 고망간강 LNG 연료탱크는 이러한 단점들을 뛰어넘었다. 새롭게 적용된 고망간강은 기존 소재 대비 가격이 낮고, 극저온에서의 성능은 물론 높은 강도와 내마모성을 갖고 있다.


이러한 이유로 고망간강은 LNG 연료탱크의 차세대 소재로 주목받아 왔다. 대우조선해양과 포스코는 고망간강을 LNG 연료탱크로 사용하기 위해 전처리부터 용접에 이르는 탱크 제작기술을 함께 개발해 왔다.


그 결과, 드디어 양산화와 가공성 검증을 마치고 이번에 실선에 탑재하게 됨에 따라 10여년 간의 공동 노력의 결실을 보게 된 것이다. 이로써 양사는 고망간강을 중심으로 한 대한민국 고유의 LNG 연료탱크 생태계를 구축해 소재·부품·장비에 대한 국가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



▲ 대우조선해양이 포스코와 10여년 간의 연구개발 끝에 성공한 고망간강 소재 LNG 연료탱크를 선박에 탑재하고 있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이산화탄소 절감 등 친환경 정책을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선박 역시 LNG를 연료로 사용하는 추세로 변하고 있다. 이 같은 환경에 대우조선해양 역시 올해 수주한 모든 선박이 LNG 등을 연료로 하는 친환경 선박이다.


또한 이번에 개발을 마친 고망간강 연료탱크 제작기술은 순수 국내 기술이라는 점에서 가치를 더한다. 앞으로 고망간강의 대량 생산을 통해 가격 경쟁력까지 확보되면 그동안 지적됐던 LNG 화물창 제작에도 기술적 독립이 가능할 것으로 보여, 대한민국 조선산업 경쟁력 강화에 큰 디딤돌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우조선해양 박두선 사장은 “LNG선 건조 명가로 세계 최고 경쟁력을 자랑하는 우리 회사가 또 다른 이정표를 세우게 됐다”며 “산업계 공동과제로 얻은 소중한 결과이고 동종업계도 언제든 사용이 가능한 기술이어서 전체 대한민국 조선산업 경쟁력 강화로 이어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포스코 기술연구원 최종교 전무는 “우리나라 고유소재인 고망간강을 글로벌 LNG 추진선박에 성공적으로 양산 적용하게 되어 감개무량하다”면서 “이제 국내에 철강사·조선사·탱크제작사를 포함하는 선박용 고망간강 LNG 저장탱크의 서플라이체인(Supply Chain)이 완성되어 미래 친환경 선박 시장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하이스틸_서브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포인트텍
서브우측_케이엔테크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