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6-21 09:25:45
기사수정


▲ 국내 최초의 전해액 유기용매 공장을 대산에 건설 중인 롯데케미칼은 사솔케미칼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단기간에 급성장 중에 있는 미국·유럽으로의 글로벌 공급능력 확대를 모색해나갈 계획이다.



[기계신문] 롯데케미칼은 글로벌 석유화학기업 사솔(Sasol)의 화학부문(Business unit)인 사솔케미칼(Sasol Chemicals)과 전기자동차용 배터리 소재인 전해액 유기용매 공장건설을 위한 예비타당성 MOU를 지난 6월 14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국내 최초의 전해액 유기용매 공장을 대산에 건설 중인 롯데케미칼은 사솔케미칼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단기간에 급성장 중에 있는 미국·유럽으로의 글로벌 공급능력 확대를 모색한다.


양사는 사솔의 미국 루이지애나주 레이크찰스(Lake Charles) 지역 및 독일 말(Marl) 지역 부지에서의 사업 추진 검토를 진행한다. 해당 공장의 주원료는 사솔이 공급하게 되며, 롯데케미칼에서 자체 개발한 EMC, DEC 기술을 채택하여 적용할 계획이다.


롯데케미칼 전지소재사업 이영준 단장은 “배터리 수요 증가는 배터리를 구성하는 4대 핵심 소재들의 비약적인 수요 성장을 동시에 견인하고 있다”며 “롯데케미칼은 배터리용 소재 사업을 속도감 있게 확대하여 글로벌 소재 시장을 양적·질적으로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솔케미칼 전략 개발 및 최적화 담당 셸리 그라만(Shelley Grahmann) 부사장은 “레이크찰스 부지와 원료 제공을 통해 리튬이온 배터리 시장에 핵심 재료를 제공하는 설비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며 “재생에너지 사용과 같은 탄소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한 옵션을 고려하는 등 두 회사의 지속가능 전략에 부합하는 솔루션 도출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롯데케미칼은 지난 5월 기자간담회를 통해 전지소재 솔루션 확대, 글로벌 배터리 소재 선도기업 도약이라는 목표로 2030년까지 총 4조원 투자 및 연간 매출액 5조원 달성을 외부에 공표하였다.


작년 5월 약 2,100억 원을 투자해 2023년 하반기 완공을 목표로 대산공장 내 전기차 배터리용 전해액 유기용매인 고순도 에틸렌카보네이트(EC)와 디메틸카보네이트(DMC) 생산 시설을 건설 중에 있으며, 배터리 4대 소재 중 하나인 분리막 사업의 경우 현재 연산 7,000톤에서 2030년 연간 생산량 10만 톤 및 매출액 2,300억 원 규모로 확대할 방침이다.


올해 1월에는 에너지저장장치(ESS)의 차세대 배터리로 주목받고 있는 바나듐 이온 배터리를 세계 최초로 개발한 스텐다드에너지에 650억 원을 투자해 2대 주주로 지분 15%를 확보하였으며, 4월에는 차세대 배터리용 핵심 소재로 주목받는 리튬메탈 음극재 및 고체 전해질 개발 美 스타트업인 소일렉트(SOELECT)와 합작사(JV) 설립 및 2025년까지 미국 현지에 약 2억 달러 규모의 기가와트급(GWh) 리튬메탈 음극재 생산시설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롯데케미칼은 친환경차 수요 증가 및 신재생에너지 확대에 대비하여 체계적이고 선제적인 투자 및 육성을 통해 전기차-배터리–소재로 이어지는 글로벌 공급망의 핵심 회사로 성장한다는 계획이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_신성이엔지
서브우측_한팩
하이스틸_서브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