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6-22 16:53:40
기사수정


▲ SK에코플랜트가 22일 아마존웹서비스(AWS)와 ‘제로시티’를 구현하기 위한 전략적 협력 협약(SCA)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 함기호 AWS코리아 대표



[기계신문] SK에코플랜트가 22일 아마존웹서비스(Amazon Web Services, 이하 AWS)와 전략적 협력 협약(SCA, Strategic Collaboration Agreement)을 체결했다.


SK에코플랜트는 AWS와 협력해 ‘제로시티(The Zero City)’를 구현하기 위한 친환경 디지털 솔루션 및 플랫폼을 개발, 확산한다는 계획이다. 제로시티는 탄소 제로, 폐기물 제로가 구현되는 순환경제 모델이다. 클라우드 기술을 활용해 환경 및 에너지 도전 과제를 해결하고, 폐기물의 자원화, 에너지화 및 이산화탄소 절감에 기여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번 협약식은 서울 종로구 SK에코플랜트 수송사옥에서 진행됐으며,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 함기호 AWS코리아 대표 등이 참석했다. 협약을 통해 SK에코플랜트와 AWS는 폐기물 감소 및 재활용률 개선을 포함한 글로벌 지속가능성 과제 해결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이날 협약으로 SK에코플랜트는 AWS 클라우드 기술과 인프라를 활용해 환경산업 고도화를 위한 디지털 솔루션 및 데이터 플랫폼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러한 디지털 솔루션은 향후 글로벌 환경 사업자 누구나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Software as a Service) 형태로 구축될 예정이다.


이에 앞서 SK에코플랜트는 지난해 AWS와의 협력을 통해 폐기물 소각로 운영 효율을 높이고 이산화탄소 등 여러 오염물질 배출을 저감하는 인공지능(AI) 기반 솔루션을 개발한 바 있다. 현재 SK에코플랜트 산하 4개 소각장에서 해당 솔루션 적용을 추진 중이며, 적용 완료 시 연평균 1,600여 톤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저감할 수 있다. 이는 소나무 약 1만 2,000그루를 심는 효과와 동일하다.


양사는 폐기물 발열량을 예측하는 알고리즘, 하·폐수 처리시설의 탄소저감을 위한 디지털 솔루션 개발 등에도 협력 중이다. 국내외 폐기물 소각시설, 하·폐수 처리시설에 디지털 기술을 적용할 경우 에너지 절감, 온실가스 감축 효과는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은 “우리가 추구하는 환경산업은 단기 이익을 추구하는 단순 폐기물 관리 사업이 아닌 순환경제에서의 새로운 에너지 사업”이라며 “소각장은 발전소로, 매립장과 폐기물 처리시설은 메탄가스를 활용한 수소 생산 시설로 개발하는 등 환경산업에 대한 새로운 접근을 통해 전 세계에서 가장 앞선 환경기업으로 나아가고 우리의 환경기술을 세계로 수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유성분체기계
서브광고_삼익정공
서브광고_유니팩시스템
서브광고_지지엠
서브우측_넥스트펌프
서브광고_한국니들베어링
서브광고_제이와이테크
서브광고_서은에프에이
서브우측_성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