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6-30 09:57:43
기사수정


▲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과 쿤트 바스보튼 윈드오프쇼어 대표이사는 29일(수) ‘국내 해상풍력 공동개발·기술교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기계신문] 한국동서발전은 지난 29일(수) 노르웨이 글로벌 해상풍력 개발·운영 기업인 딥윈드오프쇼어와 ‘국내 해상풍력 공동개발·기술교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행사에는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과 쿤트 바스보튼 윈드오프쇼어 대표이사 등 기업 관계자가 참석했다.


딥윈드오프쇼어(Deep Wind Offshore)는 노르웨이의 해운사, 전력사, 수력발전사의 합작회사로, 유럽(3.5 GW급)과 국내 전남·경북·전북지역에서 대규모 해상풍력 발전사업을 개발하고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사는 전남지역에 1 GW 규모의 해상풍력 발전사업 공동개발에 나서며, 향후 국내 다른 지역으로도 고정식·부유식 해상풍력사업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아울러 동서발전은 대용량 해상풍력 발전사업의 협력기반을 마련하고, 국내 해상풍력 공동개발 초기단계부터 참여해 개발·건설·운영의 전 주기 전문인력을 양성할 계획이다.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은 “해상풍력사업은 조선, 철강 등 연관 산업을 견인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신규 일자리 창출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며 “딥윈드오프쇼어와의 성공적인 공동사업 추진과 지속적인 협력으로 국내 풍력산업 육성과 지역산업의 상생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_엑센티어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호진
서브우측_성도FA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한국분체기계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