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6-30 12:21:37
기사수정


▲ 한화시스템이 독자 개발한 AI 업스케일링 조도개선 예시



[기계신문] 한화시스템이 세계적인 AI 딥러닝 및 컴퓨터 비전 분야 학술대회인 ‘CVPR(Computer Vision and Pattern Recognition, 국제 컴퓨터 비전 및 패턴인식 학술대회) 2022’에서 열린 AI 업스케일링(화질 개선) 분야 경연대회에서 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한화시스템은 자사 AI 브랜드 하이큐브(HAIQV)의 영상복원 솔루션을 가지고 CVPR 2022 워크샵 내의 열화상 이미지의 초고해상도 기술 경연대회(Thermal Image Super Resolution Challenge)에 참가해 중국 최대 핀테크 업체이자 알리바바의 금융 자회사인 앤트그룹·중국 AI굴기 대명사인 안면인식 기술기업 센스타임, 샤오미, 난징대학교 등 글로벌 유수기업 및 대학에서 구성한 100여 개 팀을 제치고 최고상을 차지했다.


한화시스템은 독자 개발한 AI 업스케일링 기술로, 저해상도 열화상 이미지를 4배의 고해상도로 변환해냈다. 이에 더해 AI 모델을 융합해 품질개선 효과를 극대화하고, 화질 개선 적용 속도를 높여 최고점을 받았다.


인간의 시각 지능을 모방하는 합성곱 신경망(CNN·Convolutional Neural Network)과 구글이 개발하고 오픈소스화한 트랜스포머 신경망(Transformer Network)의 AI 모델을 융합해, 저화질 영상에서 피사체의 최대 특징을 추출해 원본 영상의 왜곡없이 고화질로 복원해냈다.


한화시스템은 해당 AI 기술을 비정형(이미지·영상·텍스트·오디오) 데이터 분석에 특화시켜 위성 및 항공영상 분석과 하이패스 차량번호판 인식 등에 적용하고 있다.


추후 CCTV·블랙박스 영상의 화질 복원, 4단계 자율주행 환경에 최적화된 고성능 나이트비전(열영상 카메라) 개발, 야간 및 장거리까지 물체를 탐지할 수 있는 열영상감시장비(TOD) 탐지거리 및 화질개선 등에도 본 기술을 활용할 계획이다.


김유신 한화시스템 미래혁신센터장은 한화시스템의 머신러닝과 시각화에 최적화된 AI 기술은 제조·방산·금융·의료·교통·스마트시티·스마트팜 등 산업 전반의 미래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면서 특히 위성 및 항공영상 등 혁신 산업에도 촉매가 되는 만큼 세계적인 학회에서 꾸준히 성과를 알리며 당사의 AI 기술 및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CVPR은 전자전기 분야 세계 최고 권위의 학회인 국제전기전자공학회(IEEE)와 국제 컴퓨터 비전 재단(CVF)이 1983년부터 공동 주최하는 학술대회다. AI 발달과 함께 AI의 눈으로 불리는 컴퓨터 비전 분야에서 세계적 행사로 자리잡았다. 아마존·구글·메타(舊페이스북)·마이크로소프트(MS) 등 빅테크 기업이 후원하고 있다.


올해 CVPR은 미국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스에서 6월 19일부터 24일까지(현지 시각) 개최됐으며, 한화시스템은 지난 24일 열화상 이미지의 초고해상도 기술 부문 1위를 수상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대암정밀
서브우측_청도기공
서브우측_경인엔지니어링
서브우측_원신엠앤알
서브우측_기람
서브우측_미래정공
서브우측_전일유압
서브광고_원테크
서브우측_한국근강도량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