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7-03 13:48:15
기사수정


▲ ‘SWEET(Solar, Wind & Earth Energy Trade Fair) 2022’가 7월 6일(수)부터 8일(금)까지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다.



[기계신문] 신재생에너지인 풍력, 태양광, 수소연료, 에너지저장장치(ESS), 스마트그리드 등 핵심 기술과 제품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SWEET(Solar, Wind & Earth Energy Trade Fair) 2022’가 7월 6일(수)부터 8일(금)까지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다.


올해 16회째를 맞는 이번 전시회는 광주광역시가 주최하고, 김대중컨벤션센터, KOTRA, 한국에너지공단이 공동 주관하며, 30개국 250개사(500개 부스)가 참가해 미래 에너지 생태계와 발전 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다.


특히 국내 업계를 선도하는 유니슨, 비에이에너지, 스코트라 등 대기업들이 대거 참가해 태양광 셀, 모듈, 인버터, 발전시스템, 에너지안보 등 탄소중립을 실현할 최신 신재생에너지 제품과 솔루션을 전시한다.


또, 한국전력공사는 홍보관 참가와 더불어 협력업체, 에너지밸리 협약기업으로 구성된 ‘한국전력 동반성장관’을 구성하고, 부산테크노파크도 참가기업을 모집·지원해 공동관으로 참여한다.


한국남부발전 등 발전 6사는 태양광(열), 수소 등 신재생에너지 관련 중소기업 약 60개 기업과 함께 ‘한국발전산업관’을 구성하고 에너지 중소기업의 판로개척을 지원한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한국태양광발전학회가 주최하는 ‘GPVC(글로벌태양광컨퍼런스) 2022’ 등 에너지 분야 10건의 컨퍼런스·세미나도 동시에 개최된다.


아울러 동반성장위원회가 주최하는 ‘동반성장페어’가 동시 개최돼 대기업 및 공공기관 기술·구매 담당자와 중소기업간 1대 1 구매상담회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참가업체를 위한 대기업-중소기업 간 구매 상담회 및 해외 수출 상담회 등 ‘기업 맞춤형 상담회’를 진행해 네트워킹 기회 확대와 함께 실질 비즈니스 성과를 거둘 수 있는 프로그램도 강화 운영된다.


광주시 관계자는 SWEET 2022 행사가 대한민국의 신재생에너지 비즈니스 중심이라는 말에 걸맞게 다양한 교류 및 소통의 장이 되고, 신재생에너지 분야의 현재와 미래를 조망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대암정밀
서브우측_청도기공
서브우측_경인엔지니어링
서브우측_원신엠앤알
서브우측_기람
서브우측_미래정공
서브우측_전일유압
서브광고_원테크
서브우측_한국근강도량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