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7-04 14:57:37
기사수정


▲ 중소기업중앙회가 6대 뿌리업종 중소기업의 제조혁신을 위해 ‘상생형 스마트공장 지원사업’ 참여기업을 모집한다.



[기계신문] 중소기업중앙회는 중소벤처기업부, 한국전력공사, 한국생산성본부와 함께 6대 뿌리업종 중소기업의 제조혁신을 위해 ‘상생형 스마트공장 지원사업참여기업을 7월 4(월)부터 22일(금)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지원유형은 유형1(기초, 5,000만원), 유형2(소기업, 2,000만원)로 참여기업은 자부담 없이 사업비 100%를 전액 지원(컨설팅, 원가계산 비용 등 포함) 받을 수 있고 한국생산성본부의 PI(프로세스 혁신) 컨설팅 등도 병행해 지원한다.


상생형 사업에 참여한 중소기업은 정부의 공공구매 중기 간 경쟁제품신인도 평가 가점, R&D 및 정책자금 가점 부여 및 우대뿐만 아니라 중기중앙회가 추진하고 있는 손해공제·PL 단체보험, 수출상담회 등 우대, 중소기업 유공자 포상 및 홈앤쇼핑 등 참여시 가점의 혜택을 부여 받을 수 있다.


또한, 중기중앙회와 한국전력공사는 뿌리기업의 에너지 효율향상을 위한 협동조합 공동시설 교체지원 사업과 경영지원을 위한 핵심인력 장기재직 지원사업도 함께 추진하며, 7월 15일(금)까지 신청이 가능하다.


협동조합 공동시설 교체지원 사업은 뿌리 관련 조합이 보유하고 회원사가 공동으로 활용하고 있는 변전시설, 오·폐수 처리시설 등에 설치된 노후기기를 고효율 기기로 교체시 비용의 80% 이내를 지원하는 사업이며, 핵심인력 장기재직 지원사업은 뿌리기업·협동조합이 내일채움공제 납입시 기업부담금의 절반을 한전에서 부담하는 사업이다.


양찬회 중기중앙회 혁신성장본부장은 “고물가·고금리·고환율 3중고에 전기요금 등 공공요금까지 인상되면서 중소기업은 퍼펙트 스톰에 직면한 상황”이라며 “중기중앙회와 한전은 상생 사업을 통해 대표적 에너지 다소비 업종인 뿌리기업의 에너지 소비 체질을 개선하여 전기요금 인상에 따른 중소기업 부담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상생형 스마트공장 및 협동조합 공동시설 교체지원 사업, 핵심인력 장기재직 지원사업의 자세한 내용은 중기중앙회 홈페이지 및 상생누리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되고, 스마트공장 사업의 경우 7월 6일(수) 오후 3시 온라인 설명회를 개최한다.


사업에 대한 문의는 중기중앙회 스마트산업부(스마트공장), 제조혁신실(공동시설 교체지원·장기재직 지원)로 하면 된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케이피에이엔지니어링
서브우측_유성분체기계
서브광고_삼익정공
서브광고_유니팩시스템
서브광고_지지엠
서브우측_넥스트펌프
서브광고_한국니들베어링
서브광고_서은에프에이
서브우측_성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