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7-06 13:50:25
  • 수정 2022-07-08 15:24:54
기사수정


▲ 국내 조선업계가 2022년 상반기 전 세계 발주량 2,153만 CGT 중 45.5%(979만 CGT)를 수주해 세계 1위를 기록했다.



[기계신문] 6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국내 조선업계가 2022년 상반기 전 세계 발주량 2,153만 CGT 중 45.5%(979만 CGT)를 수주해 세계 1위를 기록했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2018년도 이후 4년 만에 상반기 수주실적 세계 1위를 탈환하였으며, 이는 코로나19 이연수요로 선박 발주가 급증하였던 지난해를 제외하였을 경우 2011년 상반기(1,036만 CGT) 이후 최고 수주량이다.



▲ 2018~2022년 상반기 수주실적 (클락슨 7.4일 기준, 만 CGT)


▲ 2011~2022년 상반기 수주실적 (7.4일 기준, 만 CGT)



선종별로는 우리나라 조선업계가 선도하고 있는 고부가가치 선박의 전 세계 발주량 1,114만 CGT 중 62%에 해당하는 692만 CGT를 국내 조선업계가 수주하여 이번 성과 달성을 주도하였다.



▲ 2022년 상반기 고부가가치선박 수주실적



특히, 카타르 LNG운반선 건조계약,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LNG 수요 증가 등에 따라 대형 LNG운반선 발주가 크게 증가한 가운데, 우리나라는 전 세계 발주량의 71%에 해당하는 63척(544만 CGT, 약 139억불)을 수주하였다.


또한 지난해부터 이어진 해운운임 강세에 따라 발주확대가 지속되었던 대형 컨테이너선에 대해서도 우리나라가 전세계 발주량의 43%에 해당하는 26척(148만 CGT, 약 139억불)을 수주하였다.


발주 비중이 지속 상승 중인 친환경 선박의 경우도 전 세계 발주량 중 58%(798/1,372만 CGT)를 우리나라가 수주하였다. 추진 연료별로는 LNG 추진 선박 수주가 115척으로 가장 많았으며, 메탄올 추진 선박(4척), LPG 추진 선박(1척) 순으로 수주하였다.



▲ 2022년 상반기 친환경선박 연료별 수주실적



한편, 국내 조선사의 6월말 기준 수주잔량은 3,508만 CGT로 전년 동기(2,737만 CGT) 대비 28% 증가하였으며, 특히 대형 조선3사(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의 경우, 이미 2025년 내지 2026년까지 도크 예약이 채워지고 있는 중이다.


또한, 전 세계 조선소의 수주잔량을 기준으로 한 세계 조선소 순위 집계에서 우리나라 조선소가 1~4위를 차지하였다. 순위는 삼성중공업,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현대삼호중공업, 후동중화(中), 현대미포, 장난그룹(中) 순이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국제해사기구(IMO) 환경규제에 따른 친환경 선박 수요증가, 하반기 추가 발주가 예정된 카타르발 LNG운반선 등 고려 시 전 세계 발주 및 국내 수주 호조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우리 조선소가 친환경, 스마트화라는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하고, 미래선박시장에서도 주도권을 유지해 나갈 수 있도록 자율운항선박, 친환경선박, 한국형 스마트 야드 등 조선산업의 미래 경쟁력 확보를 지속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_엑센티어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호진
서브우측_성도FA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한국분체기계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