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7-21 09:06:50
기사수정


▲ 한국남부발전㈜은 21일(목) 본사에서 부산시 및 부산 뿌리산업 특화단지로 지정된 5개 협동조합과 함께 ‘뿌리산업 특화단지 지원사업’ 협약을 체결했다.



[기계신문] 한국남부발전㈜은 21일(목) 본사에서 부산시 및 부산 뿌리산업 특화단지로 지정된 5개 협동조합과 함께 ‘뿌리산업 특화단지 지원사업’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뿌리산업 지정 및 지원을 총괄하는 이경호 산업통상자원부 소재부품장비협력관, 이승우 한국남부발전 사장을 비롯하여 신창호 부산시 산업통상국장, 5개 협동조합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2013년부터 깨끗하고 안전하며, 경쟁력 있는 뿌리일터 조성을 목적으로 「뿌리산업진흥과 첨단화에 관한 법률」 제20조에 따라 10개 이상 뿌리기업이 집적한 지역을 뿌리산업 특화단지로 지정·운영하고 있다.


2013년 4개 단지를 최초 지정한 이후 매년 4~5개 단지를 추가해 왔으며, 2022년 기준 누적 총 45개의 뿌리산업 특화단지를 지정하여 운영 중이다.



▲ 연도별 특화단지 지정 현황 (2022년 기준, 개)



부산시 내 위치한 뿌리산업 특화단지는 총 5개가 지정·운영되고 있으며, 특히 ‘장림도금특화단지’는 2019년 선도단지로 지정되어 뿌리산업 인력·입지 문제 해결의 롤모델이 되고 있다.


이번에 협약을 체결하는 ‘뿌리산업 특화단지 지원사업’은 한국남부발전의 우수 연구·개발(R&D) 과제 사업화로 발생한 기술료 수익을 활용하여 부산시와 함께 지역사회 뿌리산업 발전을 위한 사업이다.


공동교육장 및 편의시설, 공동 폐수처리시설 보강 및 대기환경 자가측정 노후 장비 등을 지원하여 지역사회 뿌리산업의 소규모 사업한계를 극복하고, 경쟁력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 부산시 뿌리산업 특화단지 현황 (2022년 기준)



협약내용을 보면, 기관 간 업무교류와 협력네트워크 구축을 기반으로 ▲부산시는 조합별 지원사업 수요조사 및 사업홍보를 담당하고 ▲한국남부발전은 장비 및 공동시설 구축 지원사업 기획·총괄과 사업비를 출연하며 ▲협동조합들은 추진계획 수립과 시설구축 등을 담당한다.


신창호 부산시 산업통상국장은 “이번 협력사업이 어려움을 겪는 뿌리산업의 발전에 마중물로써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며, 뿌리산업의 지속적인 발전과 관련 기업의 성장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_엑센티어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호진
서브우측_성도FA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한국분체기계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