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7-21 14:15:45
기사수정


▲ 주조·금형·용접 등 공정 기술로 소재를 부품 또는 완제품으로 만드는 공정산업인 뿌리산업의 근거지 서울 문래동에 기능과 디자인이 돋보이는 생산거점시설이 들어선다. 사진은 ‘문래동 생산거점시설 조성을 위한 설계 공모’ 당선작 조감도



[기계신문] 서울시는 올해 2월부터 추진해온 ‘문래동 생산거점시설 조성을 위한 설계 공모당선작을 선정, 2024년 상반기 개관을 목표로 내달부터 본격 설계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지난 1월 문래동 기계금속 집적지구를 방문해 사양화에 접어든 뿌리산업이 명맥을 잇고 발전해 갈 수 있도록 서울시가 선도적인 지원을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시는 문래동의 침체된 지역 생태계 역량을 강화하고, 뿌리산업의 경쟁력을 확보함으로써 도심 제조산업이 다시금 활성화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작년 8월 산업지원 거점시설을 조성한 데 이어 이번에는 생산거점시설을 조성한다.


생산거점시설 조성은 그동안 낡고 열악했던 작업환경을 자동화·협업 시스템을 갖춘 제조공정시설로 탈바꿈시켜 생산성 향상 및 침체된 기계금속 제조업의 활성화를 견인할 것으로 기대된다.



▲ 주조·금형·용접 등 공정 기술로 소재를 부품 또는 완제품으로 만드는 공정산업인 뿌리산업의 근거지 서울 문래동에 기능과 디자인이 돋보이는 생산거점시설이 들어선다. 사진은 ‘문래동 생산거점시설 조성을 위한 설계 공모’ 당선작 입면계획



서울시는 2차에 걸친 공개 심사를 통해 더블유아키텍츠건축사사무소(이원석)의 <문래아트팩토리>를 당선작으로 선정했다. 당선자에게는 설계계약 우선협상권이 주어지게 된다.


이어 2위에는 김규오·김주현(개인) 3위 김순명·김정수(에이지종합건축사사무소·명지대학교) 4위 홍창래·손종남·육재훈(건축사사무소 제이토리·오피스툴·토도스건축사사무소) 5위 김도훈(오피스언노운건축사사무소)이 각각 선정됐다.


이번 공모에 당선된 <문래아트팩토리>는 건물 가운데 중정을 두어 하역동선~외부 작업공간~머신스페이스(Machine Space)가 자연스럽게 연결되도록 유도했으며, 외부 마당을 작업공간 또는 문화예술공간으로 활용하려는 계획이 돋보인다는 평가를 받았다.



▲ 주조·금형·용접 등 공정 기술로 소재를 부품 또는 완제품으로 만드는 공정산업인 뿌리산업의 근거지 서울 문래동에 기능과 디자인이 돋보이는 생산거점시설이 들어선다. 사진은 ‘문래동 생산거점시설 조성을 위한 설계 공모’ 당선작 단면계획



또한 시설 앞으로 나있는 큰길과 주변 건축물의 규모를 고려하여 적정한 볼륨을 제시, 주변 경관과 잘 어우러지는 공공 건축물을 계획했다는 점에서도 높은 점수를 얻었으며, 향후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들과 협업할 수 있도록 이면도로 측으로 풀어낸 벽면 계획도 창의적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심사위원장을 맡은 씨오에스파트너스 차성민 대표는 당선작에 대해 문래동 생산거점기지에 내재되어 있는 지역적·환경적 한계점을 보완하고 이를 극복할 대안을 포함했다는 점에서 돋보이는 작품이었다며 지역 고유의 상징성을 살려내기 위해 깊이 고민하고 구현하려 했던 노력이 최적의 결과물로 표현되리라 믿는다고 평가했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이번 설계 공모에는 총 144개 팀이 참가 등록하고, 39개 팀이 작품을 접수하는 치열한 경합 속에 진행됐다며 당선작이 설계안대로 잘 구현돼 문래동의 뿌리산업 생태계를 되살리고 명맥을 이어나가는 데 도움이 되도록 시설 조성 시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_엑센티어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호진
서브우측_성도FA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한국분체기계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