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7-25 14:14:29
기사수정


▲ 대구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가 25일(월)부터 대구국가산업단지 2단계 산업용지 분양에 나섰다.



[기계신문] 대구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가 25일(월)부터 달성군 구지면 소재 대구국가산업단지 2단계 산업용지 분양에 나섰다.


대구시는 공장 신·증설 투자를 위해 공장용지를 필요로 하는 역내외 기업에 산업용지를 공급해 새로운 성장 기회를 제공하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다는 방침이다.


이번에 공급하는 산업용지 규모는 총 14필지 222,937 ㎡로 신재생에너지 업종 2필지 99,378 ㎡, 기초산업 업종 12필지 123,559 ㎡이다.


이번 산업용지 입주신청은 8월 8일(월)부터 8월 9일(화)까지 한국토지주택공사 대구경북지역본부가 받으며, 대구시는 경영, 기술, 회계, 환경 등 각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대구국가산업단지 입주기업평가 심사위원회에서 공정하고 객관적인 심사과정을 거쳐 선정한다.


입주업체는 8월 18일(목) 발표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대구시 홈페이지 공지사항 또는 한국토지주택공사 토지청약시스템을 참조하면 된다.


대구국가산업단지는 달성군 구지면 일원에 전체면적 855만 9천 ㎡(산업용지 491만 1천 ㎡)로 단계별로 조성해 1단계 사업은 2016년 12월 준공하였으며, 현재 약 140여 업체가 공장을 가동 중이다. 2단계 사업은 2017년 11월에 기반시설공사를 착수해 2023년 말 준공 예정이다.



▲ 2021년 9월 2단계 구역 현장 전경



대구국가산업단지는 중부내륙고속도로 현풍IC와 연접, 대구도심과 연결하는 직선 4차선 도로가 있고, 대구산업선철도 개설 예정 등 교통 접근성이 뛰어나며, 테크노폴리스, 달성1·2차산업단지 등 인근에 핵심부품 강소기업이 밀집해 기업 간 협력을 통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


또한, 지역에 마지막 남은 대규모 첨단산업입지로서 구미의 IT, 창원의 기계산업, 대구 도심산단의 부품소재산업과 연계 및 융복합을 통해 미래 신성장산업을 선도하는 최적의 입지 여건을 갖추고 있다.


이종화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대구국가산업단지는 지역경제를 견인할 미래 성장동력으로서 일자리 창출과 지속성장이 가능한 유망기업을 유치해 미래 신산업을 이끌 동남권 산업벨트의 중심지로 자리 매김할 수 있도록 조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경인엔지니어링
서브우측_대암정밀
서브우측_청도기공
서브우측_원신엠앤알
서브우측_기람
서브우측_미래정공
서브우측_전일유압
서브광고_원테크
서브우측_한국근강도량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