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7-29 11:54:50
기사수정


▲ LS그룹과 인도네시아 국영전력공사(PLN)가 28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인도네시아 전력 인프라 개발 협력’ MOU를 체결했다. (왼쪽부터) 다르마완 프라소조 인도네시아 국영전력공사(PLN) 대표이사, 에릭 토히르 인도네시아 국영기업부 장관, 구자은 LS그룹 회장



[기계신문] LS그룹이 지난 28일(목)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인도네시아 국영전력공사(PLN, perusahaan listrik negara)과 ‘인도네시아 전력 인프라 개발 협력’에 관한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양사 간 MOU는 방한 중인 조코 위도도(Joko Widodo)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국내 기업인들과 만나 투자 활성화와 협력 방안을 논의한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에 이은 행사로, 구자은 LS그룹 회장, 에릭 토히르(Erick Thohir) 인도네시아 국영기업부 장관, 다르마완 프라소조(Darmawan Prasodjo) PLN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LS와 인도네시아 전력청은 향후 인도네시아 전력 인프라 개발 및 구축에 필요한 전력케이블·전력기기·전력시스템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기술 지원과 사업 협력 등을 강화하기로 했다.


LS의 핵심계열사인 LS전선은 지난 2018년 인도네시아 재계 10위권인 아르타 그라하(AG) 그룹과 합작법인 LSAGI 설립 계약을 체결하며 현지 시장에 진출했다. 현지 진출을 통해 경쟁력을 확보하는 글로벌 거점 전략의 일환이다.



▲ 구자은 LS그룹 회장이 28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진행된 ‘인도네시아 전력 인프라 개발 협력’ 협약식에서 아낭 야흐마디 인도네시아 국영전력공사(PLN) 구매 부사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올 초에는 자카르타 인근 64,000 ㎡(약 19,360평) 부지에 전력케이블 공장을 준공했다. LSAGI는 인도네시아의 전력 설비와 건설, 플랜트 등에 최적화된 전력 송·배전용 가공 전선 및 저압(LV) 전선 등을 주로 생산한다.


LS는 인도네시아에 지속적인 투자를 거듭함으로써 LSAGI를 초고압 전력케이블까지도 생산할 수 있는 종합전선회사로 육성할 계획이다.


인도네시아는 지리적 특성상 섬과 섬을 연결하는 초고압 해저케이블에 대한 수요가 산업 발전과 함께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나라로, LS는 세계적으로도 5개 기업 정도만이 보유한 초고압 해저케이블 생산과 시공 능력을 모두 갖추고 있어 향후 이 분야에 대한 사업 파트너십이 기대된다.


구자은 회장은 조코위 대통령을 만난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에서 인도네시아는 정부의 경제개발 정책과 풍부한 자원을 기반으로 급격한 산업 발전을 이루고 있고, 이러한 과정에서 LS가 가지고 있는 기술력과 경험은 전력·통신 인프라 구축과 전기차 산업 육성에 많은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한국-인도네시아 양국이 긴밀하게 협력하여 다함께 공동 발전하는 계기가 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대암정밀
서브우측_청도기공
서브우측_경인엔지니어링
서브우측_원신엠앤알
서브우측_기람
서브우측_미래정공
서브우측_전일유압
서브광고_원테크
서브우측_한국근강도량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