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7-31 10:02:15
기사수정


▲ UNIST와 KISTI가 지난 7월 25일(월)부터 29일(금)까지 진행한 ‘슈퍼컴퓨팅 청소년캠프’에서는 전국에서 모여든 청소년이 슈퍼컴퓨팅을 배우며 미래 과학자의 꿈을 키웠다.



[기계신문] 울산과학기술원(UNIST)과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은 지난 7월 25일(월)부터 29일(금)까지 4박 5일간 ‘슈퍼컴퓨팅 청소년캠프 2022’를 개최했다.


코로나19 여파로 3년간 멈췄던 ‘슈퍼컴퓨팅 청소년캠프’가 다시 열린 것으로, 전국에서 모여든 청소년 90명은 행사 기간 동안 슈퍼컴퓨팅을 배우며, 미래 과학자의 꿈을 키웠다.


이번 캠프는 UNIST 공학관에 마련된 학습공간인 러닝 커먼즈(Learning Commons)에서 진행됐으며, 전국 33개 고등학교에서 30개 팀(팀당 학생 3명 및 지도교사로 구성)이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슈퍼컴퓨터는 물론, 최근 주목받는 상용 클라우드의 활용과 이들 컴퓨팅 기술을 기반으로 인공지능(AI)을 구현하는 전 과정을 학습했다.


특히 AI 구현에 가장 많이 활용되는 프로그래밍 언어인 ‘파이썬(Python)’을 배우고, 이를 활용한 데이터 분석, 병렬컴퓨팅 실습 등을 진행했다. 또, 가장 널리 사용되는 인공지능 프레임워크인 ‘텐서플로(TensorFlow)’를 활용해 AI에 대해 공부했다.



▲ 참가자들은 슈퍼컴퓨터는 물론, 최근 주목받는 상용 클라우드의 활용과 이들 컴퓨팅 기술을 기반으로 인공지능(AI)을 구현하는 전 과정을 학습했다.



이어 슈퍼컴퓨터와 상용 클라우드에서 실제로 구동 가능한 소프트웨어를 활용해 팀별로 병렬컴퓨팅과 AI 과제를 해결하는 프로젝트도 수행했다.


과제 수행 결과를 종합해 대상 2팀을 비롯한 최우수상, 우수상 등의 수상자가 선정됐는데, 대상은 경기 교하고등학교(UNIST 총장상)와 충북과학고등학교(KISTI 원장상)가 받았다.


슈퍼컴퓨팅 외에도 ‘흥미로운 현대음악 이야기(이인경 UNIST 인문학부 교수)’와 ‘양자컴퓨팅 소개(류정희 KISTI 선임연구원)’, ‘AI를 활용한 이야기(이재연 UNIST 인문학부 교수, 한남기 박사)’ 등을 주제로 한 다채로운 특강도 준비돼 청소년들에게 다양한 경험을 제공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명신방진산업
서브광고_우일산업
서브광고_승리자동기계
서브광고_동광특수인물
서브광고_에이티컴퍼니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