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7-31 14:26:49
기사수정


▲ 전라남도는 인력 부족, 원자재 가격 상승 등 조선업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추경예산으로 15억 원을 추가 확보했다.



[기계신문] 전라남도는 선박 수주 증가에도 인력 부족과 원자재 가격 상승 문제를 겪는 조선업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추경예산으로 15억 원을 추가 확보해 확대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남에 위치한 현대삼호중공업과 대한조선 2개사는 지난해 64척을 수주해 지난 2013년 이후 최대 실적을 내는 등 호황을 맞고 있다. 하지만 수주 일감을 감당할 인력 부족과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전남도는 올해 제1회 추경예산에 6개 사업(신규 4개·기존 확대 2개) 15억 원의 예산을 확보해 본격 지원에 나선다.


4개 신규 사업으로 ▲신규취업 이주정착을 위해 200명에게 5개월 간 월 25만 원 지원 ▲사업주에게 고용유지 지원금의 사업자 부담금으로 200명에게 5개월 간 월 21만 원 지원 ▲근로자 복지를 위해 조선업 협력업체가 설립한 법인에 공동근로복지기금 6억 원 지원 ▲구조조정 시 퇴직한 근로자 중 재취업자 100명에게 5개월 간 월 25만 원 지원을 추진한다.


기존 추진 중인 ‘조선업 생산기술 인력양성’과 ‘조선 기능인력 훈련’ 2개 사업은 월 60만 원씩 주는 채용지원금과 훈련수당을 각각 90명씩 확대한다.


이밖에 전남도는 조선 인력 부족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해 조선 관련 기업 등 산학연관 14개 기관이 참여한 ‘조선인력 수급지원 특별전담팀(T/F)’을 운영하고 있다.


특별전담팀은 그동안 조선업 특별고용업종 및 고용위기지역 지정 연장, 조선 기능인력 훈련수당 인상, 외국인력 도입 간소화 등 절차 개선, 광주출입국외국인사무소 목포출장소의 사무소 승격 등을 대정부 공동 건의하면서, 고용노동부 등 중앙정부와 문제 해소를 위한 대응책을 협의하고 있다.


김종갑 전남도 전략산업국장은 “전남 서남권 주력산업인 조선업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현안인 인력 적기 공급을 위해 현장의 목소리 등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정부에 건의하는 등 문제 해결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에이텍
서브_엑센티어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호진
서브우측_성도FA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한국분체기계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서브광고_제이와이테크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